2019.10.24(목)광주 17ºC
정치 > 중앙정치
한국전력 국감, ‘한전공대 설립’ 최대 쟁점 될 듯
입력 : 2019년 10월 10일(목) 15:35


한국당, 한국전력 적자 등 이유로 설립 반대 논리 전개
민주당, “한전공대는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추진” 주장
전국전력노조 “한전공대 설립, 적극 지지한다”
한전공대 캠퍼스 가상 조감도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가 11일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에서 벌이는 한국전력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한전공대 설립을 놓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국UPI정과제인 한전공대 설립에 적극적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한국전력의 적자 등을 이유로 설립 반대를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6월 한국전력 본사를 방문해 한전공대가 설립되지 못하도록 압박하고, 지난 9월에는 설립과 정부 지원을 막는 관련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끊임없이 딴지를 걸고 있다.

산자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6월19일 한국전력 나주 본사를 방문해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에게 한전공대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당시 박맹우 의원은 “한전공대 설립은 법인 설립의 고유 목적과 관련이 없는 일로 손해를 보는 일”이라며 “주주를 조롱하고 경영 부실 등에 대한 현실적 책임을 수반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공대 기본계획안이 공개된 지난 8월에는 ‘한국당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가 성명을 통해 “세금 낭비 하지 말고 적자에 허덕대는 한전 살리기에 앞장서라”며 한전공대 설립 반대를 외쳤다.

또한 산자위 소속인 곽대훈 의원은 지난달 18일 한국전력의 한전공대 설립과 정부 지원을 차단하는 ‘한국전력공사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이같은 한국당 의원들의 한전공대 설립 반대에 맞서 송갑석 민주당 의원(광주 서구갑)과 이용주 대안정치연대 의원(여수갑) 등 지역 의원들은 설립을 지원하는 내용의 국감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민주당은 한전공대 설립이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기 때문에 한치도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송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이 한전공대에 대해 딴지를 걸 때마다 “(한국당 의원들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 정책에 대해 비난과 발목 잡기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비판성명을 냈다.

여야의 이런 기류 속에 지역에서는 설립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전공대 광주·전남 범시도민 지원위원회와 광주·전남 5개 상공회의소,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 협의회가 잇따라 성명서를 내고 “국가 차원의 에너지 분야 우수 인력 확보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한전공대 설립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전국전력노조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한전의 미래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의 디딤돌로서 한전공대 설립을 적극 지지한다”며 한전공대 설립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