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목)광주 17ºC
정치 > 지방자치
“민간공원 특례사업 적법 절차에 따라 진행”
입력 : 2019년 10월 10일(목) 15:40


의혹 논란 확산되자 거듭 해명
광주시가 특혜의혹 논란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용섭 시장까지 나서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어떠한 부당 지시나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음에도 갖가지 의혹과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또다시 해명에 나선 것이다.

김석웅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은 10일 오전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간공원 2단계 사업 감사착수 경위와 제안심사위 논의과정, 도시공사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반납과정 등을 설명했다.

김 국장은 감사 착수 배경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우선협상대상자 발표 전후로 언론보도와 수사기관 등 여러 채널에서 심사의 공정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돼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감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사 결과 계량평가 오류 등의 문제점이 발견돼 제안심사위원들로부터 권한을 위임을 받아 우선협상대상자를 변경했고 도시공사 역시 학술용역보고서를 감정평가로 인정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자진 반납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이라 답변할 수 있는 게 한정돼 있지만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한 업무처리과정은 적정 절차를 통해 진행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광주시의 해명은 기존에 설명했던 내용을 반복한 것에 불과해 논란의 핵심인 특정감사에 대한 부당한 압력 여부 등의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미흡했다는 평가다.

한편, 검찰은 시민단체의 고발에 따라 최근 광주시청과 광주도시공사, 정종제 광주시행정부시장 자택 등을 잇따라 압수수색하는 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과 관련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8일 광주지검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진행에 차질을 주지 않기 위해 이번 달 내에 1단계 수사 결과를 내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