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목)광주 17ºC
정치 > 중앙정치
전남 소멸 가능성 높아…초고령사회 진입
입력 : 2019년 10월 10일(목) 17:09


인구 10만명 당 사망률 전국 1위 등
김한정 의원 “전남 인구정책 재검토”
전남도, 경찰청 행안위 국감 진행
전남의 인구 10만명 당 사망률이 전국에서 제일 높고 인구소멸지수도 전국 최하위로 나타나 인구정책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남양주을)이 전남도청으로부터 받아 분석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전남의 인구 10만명 당 사망률은 전국 평균(582.5명)의 1.6배인 917.3명으로 집계됐다.

전남의 인구 10만명 당 사망률은 2016년 874.8명, 2017년 892.7명, 지난해 917.3명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였다.

전남의 아동(0~14세) 안전사고 사망률도 10만명 당 3.5명으로 충남에 이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학적 쇠퇴위험 단계 진입을 나타내는 지방소멸위험지수에서도 전남은 지난해 6월 기준 0.47%로 전국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지방소멸지수가 0.50% 이하일 경우 국가나 지방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소멸될 가능성이 크다. 전국 광역지자체 중 전남이 유일하게 0.50% 이하를 기록했다.

전남 인구는 2004년 처음으로 200만명 아래인 198만명으로 떨어졌으며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지난해 188만명이었다.

김 의원은 “지역 인구 감소는 경제에 악영향을 주고, 빈집 발생에 따른 주변지역 슬럼화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 시킨다”며 “누구나 할 수 있는 인구 정책이 아니라 전남 맞춤형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전남도청과 전남지방경찰청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했다.

전남도에 대한 국감에서는 진도 해양쓰레기 퍼포먼스 행사 논란과 농가소득·재정자립도 등 전국 최하위 수준의 각종 지표에 대한 대책 둥이 쟁점이 됐다. 또 전남도의 역점사업인 블루이코노미와 농어민수당에 대해서도 의원들의 집중 질의가 이어졌다.

전남경찰청에 대한 국감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자치경찰제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의견 차를 보였다. 또 전남경찰청은 염전 노예 사건, 의붓딸 살인 사건 등에서 피해자 보호가 미흡했다는 지적을 받아 사과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