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목)광주 17ºC
정치 > 중앙정치
각종 지표 `최하위' …김영록 전남지사 `곤혹'
입력 : 2019년 10월 10일(목) 17:51


10일 오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4층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도청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선서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0일 전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가난한 전남도의 현실 때문에 나타난 각종 지표 때문에 직무수행평가 1위의 김영록 지사가 수난을 당했다.

이날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국감에서는 최근 물의를 일으켰던 진도해양쓰레기 퍼포먼스 행사와 농가소득, 재정자립도 등 전국 최하위 수준의 각종 지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영록 전남지사는 17개 시도지사 직무수행평가에서 1위를 달리고 있으나 농가소득, 개인소득, 성평등지수 등의 내용적 측면에서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남도민의 개인소득은 18년째 꼴찌이고, 성평등지수 역시 바닥권이며 농가소득도 최하위 3위다며 극복방안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인구 감소와 생산시설 부족으로 인해 지자체의 세수 자체조달 능력이 부족해 중앙정부 재정지원에 의존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젠 뭔가 보여줘야한다. 재정자립도를 높이고 전남도민의 고용률을 높이는 특단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진도에서 벌어진 해양쓰레기 행사도 쟁점이 됐다.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남은 해양쓰레기의 전체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언론 보도대로 깨끗한 해변에 쓰레기 뿌려놓고 줍는 행사 한 게 맞느냐”면서 “전남도가 주최한 행사아니냐, 진도군과 해수부는 사과를 했다. 전남도는 사과 한마디 없냐”고 질타했다.

이에 김영록 지사는 “대단히 잘못된 일이다”고 사과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전남도의 역점 사업인 블루이코노미의 재원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권 의원은 “올해 비전 선포식을 가진 블루이코노미가 도와 정부의 방향이 다르게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행안부가 시행하고 있는 균특회계 지방이양 대상 사업에 포함된 항목은 향후 3년 간 지원되고 지원이 없게 된다”면서 “블루 이코노미 핵심이 되고 있는 지방관광, 농수산, 산업 등이 지방으로 넘어오게 되면 3년 후 예산지원이 업없게된다. 지방재정분권 사업조정에 충분히 목소리를 내주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도 자체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하면 대단히 어려워 질 수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관련 지원 법안 제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병관 의원은 전남도의 청렴도 최하위와 행안부로부터 기관경고를 받은 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남도는 권익위의 부패방지시책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지만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는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면서 “음주운전 감경처분으로 행안부로부터 기관경고를 받았다. 재심청구를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