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목)광주 5ºC
정치 > 지방자치
이용섭 시장 “광주 폴리 사업 전면 재검토 하라”
입력 : 2019년 10월 22일(화) 10:00


사후관리 안돼 도심 미관 해쳐
이용섭 광주시장이 “도시공공시설물의 특별프로젝트로 추진중인 광주폴리사업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 22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광주폴리가 당초 취지와는 달리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도심 미관을 해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광주 관문에 설치되는 광주폴리 예산이 과도하게 책정됐다는 지적도 있었다”면서 “관행대로 사업을 계속 추진할 것이 아니라 전반적인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민간공원 특례사업 아파트는 일반 아파트와는 달리 건설사에 적정이윤을 보장해주고 나머지는 공원사업에 쓰이도록 돼 있어 폭리를 취할 수 없는 구조다”면서도 “집값 안정을 위해 과도한 분양가와 고층아파트가 건립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이밖에 최근 시의회 시정질의를 통해 제기된 ‘버스준공영제 추진으로 버스회사들이 과도한 이익을 챙기고 있다’는 지적과 ‘전남농어촌버스 광주시내 과도한 운행’ 논란에 대해서도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