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토)광주 5ºC
경제 > 일반경제
한전, 2천억 규모 '원화지속가능채권' 발행
입력 : 2019년 10월 24일(목) 09:54


일자리·저소득층 등 투자 한정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24일 국내 에너지 기업 최초로 2천억원 규모의 원화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지속가능채권은 일자리 창출, 저소득층 지원 등 사회적 가치 및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하는데 한정시키는 특수목적채권이다.

이날 한전이 발행한 원화 지속가능채권은 3년물 1천억원, 5년물 400억원, 30년물 600억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한국전력은 채권금리는 전력채 유통수익률 대비 평균 3bp(Basis Point=0.01%) 이상 낮은 1.485%(3년물), 1.646%(5년물), 1.715%(30년)로, 국내에서 원화로 발행된 에너지 기업 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등을 투자 의사결정의 주요 기준으로 삼는 투자자들을 총칭 ) 채권 중 역대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발행으로 최근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일본 경제보복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전의 펀더멘탈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와 한전 채권에 대한 높은 투자수요를 확인한 계기가 됐다는 입장이다.

이번 지속가능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기존 채권에 대한 차환과, 국내외 태양광 및 풍력발전 사업, 전기 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중소기업 스타트업 지원, 일자리 창출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전은 올해 상반기 5억 달러 규모의 해외 그린본드를 발행한데 이어 국내 에너지 기업 최초로 지속가능채권 발행에 성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뿐만 아니라, 조달재원 다변화를 통한 저금리 조달로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