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금)광주 5ºC
쉼 > 건강/의료
전남대치과병원, “사회 공헌·치의학 발전에 앞장”
입력 : 2019년 11월 17일(일) 16:37


전남대치과병원, 15일 이전 11주년 기념식
‘환자중심의 신뢰받는 병원으로 도약’ 다짐
전남대치과병원은 15일 병원 5층 평강홀에서 이삼용 전남대학교병원장과 박홍주 병원장을 비롯해 병원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전 1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전남대치과병원이 지난 2008년 현재의 용봉동에 새 터를 잡은 이전 11주년을 맞아 병원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치의학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을 다짐했다.

전남대치과병원은 15일 병원 5층 평강홀에서 이삼용 전남대학교병원장과 박홍주 병원장을 비롯해 병원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전 1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08년 전남대학교병원 본원(학동)에서 용봉동으로 새롭게 자리잡은 전남대치과병원은 최우수 의료진과 최첨단시스템으로 지역민의 구강건강증진에 기여해 왔다.

이후 전국 최초로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개관해 장애인의 구강건강증진에 앞장 서 왔으며, 소외계층과 다문화가정·고려인마을 등을 찾아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는 등 공공보건의료사업에도 충실했다.

또 의료진 개인 연구 수주 뿐만 아니라 MRC, RIC 등 굵직굵직한 국책연구과제에 선정되는 등 기초 및 임상치의학 분야의 연구에도 선도적 역할을 수행했다.

진료분야에서는 지난해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고서 개소한 임플란트 센터에서 복합적인 치료가 가능한 원스톱 진료를 펼침으로써 많은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구강악안면외과에 집중관리실을 설치해 환자 안전과 감염관리에도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이날 기념식에서 박홍주 병원장은 “전남대치과병원이 지난 10년간 지역민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해 멈춤 없는 전진을 거듭하면서 지역거점 치과병원으로 위상을 다져왔다”며 “이제는 내부적 체질개선을 통한 병원의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키는데 주력하고, 교육·연구·진료 등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면서 치의학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삼용 전남대 병원장은 축사를 통해 “전 직원이 하나된 마음으로 병원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려온 지난 10년이 지역민에게 믿음과 감동 전하는 병원을 구축하게 됐다”며 “이 여세를 몰아 국내는 물론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병원의 위상을 갖추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