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금)광주 5ºC
사람들 > 사람들
전남대 김재기 교수팀, 순국선열 후손 서훈 이끌어내
입력 : 2019년 11월 18일(월) 16:21


전남대가 순국선열의 날(17일)을 맞아 이미 훈·포장이 추서됐으나 후손을 찾지 못해 전수되지 못한 3위의 순국선열에 대해 후손을 찾아 서훈 전수를 이끌었다.

전남대 김재기 교수(정치외교학과)를 중심으로 호남 의병과 독립운동을 연구하는 의향정신세계화사업단은 1896년 을미의병 때 순국한 나주 출신 의병장 김창균과 아들 김석현의 후손을 찾아내 이들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이 전수되도록 했다. 또, 광주3.1운동 참가자 이병환의 후손에게는 건국포장 신청과 전수가 이뤄지도록 했다.

1896년 을미의병으로 참여했다가 아들과 함께 순국한 김창균 선생은 지난 1995년, 아들 김석현 선생은 2003년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됐으나 훈장이 전수되지 못하다 전남대 연구팀이 광주·전남지역 3·1운동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서울에 사는 김달호 후손을 찾아내 전수토록 했다.

이로써 김창균 선생은 아들 김석현과 김복현(김철), 손자 김재호(건국훈장 애국장)와 며느리 신정완(건국훈장 애국장, 신익희의 딸)에 이르기까지 5명이 건국훈장을 받은 독립운동 명문가로 이름을 올릴 수 있게 됐다.

또 광주시 북구 일곡마을 출신 이병환 선생은 숭일학교 재학생으로서 3·1운동에 참여했다 6개월의 옥고를 치렀음에도 이같은 사실을 후손들이 알지 못했으나, 전남대 연구팀이 일곡마을 광산이씨 집안의 3·1운동 과정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그의 후손 이경호씨를 찾아 서훈 신청과 건국포장 전수를 이끌었다.

멕시코와 쿠바 한인 서훈 미전수자 40여명을 발굴해 서훈 전수를 도와 온 김재기 교수팀은 내년 1월 전남대 학생들과 함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우수리스크 등 지역에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 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김 교수는 “아직도 전체 서훈 추서자의 1/3인 5천여명의 서훈이 후손에게 전수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한 분이라도 더 찾기 위해 틈나는 데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