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금)광주 5ºC
사회 > 사회일반
음주운전 고교생, 포르쉐 들이받아…‘수리비 1억’
입력 : 2019년 11월 22일(금) 15:33


음주운전을 하던 고교생이 들이받은 포르쉐 차량.
고교생이 음주운전을 하다 고가의 외제차를 들이받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2일 술을 마시고 아버지의 차를 운전하다 포르쉐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전남 한 고교 2학년 A군(17)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군은 무면허 상태로 이날 오전 1시 25분께 서구 유덕동 한 도로에서 아버지의 K7 승용차를 운전하다 갓길에 주차된 포르쉐 차량을 들이받았다.

사고로 차량이 전복되면서 타박상을 입은 A군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군은 혈중알콜농도 0.136%의 면허 취소만취 상태에서 운전을 했다.
무면허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던 고교생의 차량이 외제차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포르쉐 차량은 사고 충격으로 크게 파손돼 1억원대의 수리비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