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일)광주 5ºC
쉼 > 건강/의료
시기 놓치면 큰 일…실명 부르는 녹내장
입력 : 2019년 12월 03일(화) 18:43


눈압 상승에 따른 시신경 손상
50~60% 손상된 후에야 '감지'
초기 증상없어 수시 검진 필수
노인 외 젊은층서도 다수 발병
회사원 김영철(가명·32)씨는 라식 수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찾았다가 녹내장 진단을 받았다. 녹내장은 백내장과 마찬가지로 주로 50대 이상의 장년층에서 발병하는 질환으로만 알고 있던 김 씨는 충격에 빠졌다. 김 씨처럼 최근 시력교정을 하기 위해 안과를 찾았다가 녹내장 진단을 받는 경우가 늘고 있다. 청년층 녹내장 환자도 상당히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30대 직장인들이 아직 젊다며 놓치기 쉬운 녹내장이 ‘남의 얘기’가 아닌게 되고 있다. 녹내장은 안압의 상승으로 시신경에 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다. 눈으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에 장애가 생기면 시야 결손이 나타나고 말기가 되면 시력 상실까지 이른다.

◆ 심각해진 후 발견

녹내장은 백내장, 노년황반변성과 함께 시력저하를 일으키는 3대 안과 질환 중 하나이다. 초기에 증상이 거의 없어 병이 경과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녹내장은 당뇨·고혈압처럼 만성질환이라서 백내장처럼 완치가 불가능한 질환이다. 때문에 평생 조절해야 하는 까다로운 질환이기도 하다. 고령화되면서 녹내장의 유병율이 매우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최근에는 젊은 녹내장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예전에는 녹내장은 눈 안의 압력이 상승해 시신경이 손상되는 병으로 인식됐지만 지금은 안압 뿐 아니라 어떤 원인이든 시신경이 점진적으로 죽어가면서 시야장애를 동반하는 진행성 시신경병증으로 이해하고 있다. 안압은 정상이지만 시신경이 죽어가는 ‘정상안압 녹내장’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녹내장은 안압 상승으로 인한 시신경의 손상 때문에 발병한다. 시신경 손상이 진행되는 과정은 안압 상승으로 인해 시신경이 눌려 손상된다는 주장과 시신경으로 공급되는 혈류에 장애가 생겨 손상이 된다는 두가지 기전으로 설명된다. 그러나 녹내장이 발병하는 정확한 원인은 밝혀져 있지 않은 상태다.

가족력이 있거나, 평소 안압이 높거나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 질환이나 근시를 가진 사람, 눈에 외상을 입었거나, 스테로이드 점안약을 장기간 투여한 경우, 노화가 진행될수록 발생율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 한 쪽 발병해도 시야 정상이면 못느껴

녹내장은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다. 50~60%의 시신경 섬유의 손상이 있는 후에야 시야 장애가 나타나기 시작한다. 중장년층은 건강검진에서, 20~30대의 젊은 층도 건강검진이나 시력교정수술을 받기위 해 검사하다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가 많은데, 녹내장 증상을 본인이 자각할 때 쯤엔 이미 어느 정도 진행이 된 경우가 많다.

녹내장은 급성과 만성으로 나눌 수 있는데 급성 녹내장은 전체의 약 10%정도로 구토, 충혈, 시력저하 등 급격한 증상이 발생해 빠른 진단이 가능하지만, 대부분은 만성 녹내장 형태로 뚜렷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보통 한쪽에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반대쪽 눈의 시야가 정상으로 유지되고 있다면 환자는 아무런 증상을 느끼지 못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초점을 맞추기 어렵거나 안 보이는 부분이 생길 수 있고, 아침 일찍 경미한 두통이 생기거나 뿌옇게 흐려지는 증상을 경험할 수 있다.

급성 녹내장은 빠른 시간에 안압을 떨어뜨려 시신경을 보호하는 것이 급선무다. 여러 종류의 안압하강제를 사용하고 고삼투압제를 정맥주사해 안압을 급격히 떨어뜨린후 상황에 따라 레이저 홍채절개술이나 수술 등을 시행해야 한다. 만성 녹내장은 시신경의 추가 손상을 막기 위해 안압하강제를 점안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이 경우 안압하강제의 장단점과 부작용을 고려해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최근 여러 효과적인 약들이 개발되고 있어 다양한 안약에 대한 충분한 경험이 있는 병원에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압이 높거나 신경 손상이 급격한 경우 수술로 치료해야 한다. 이런 경우 수술은 안압의 조절일 뿐 이미 손상된 시신경을 복구시킬수는 없다. 녹내장을 제대로 치료해야 실명을 막을 수 있다.

◆ 안압 높이는 행동 금지

녹내장은 지속적인 안약사용이 중요하므로 반드시 의사의 지시에 따라 사용하고 외출하거나 몸이 아플 때에도 약물을 빠짐없이 계속 사용해야 한다. 또 두 가지 이상의 안약을 사용할 때는 5분 이상 간격을 두고 사용해야 한다.

주기적인 검사도 필수다. 물, 커피, 차를 한꺼번에 많이 마시는 것은 좋지 않으며 담배는 끊어야 한다. 관악기나 풍선을 많이 부는 것은 안압 상승 위험을 높일 수 있고 너무 꼭 목이 끼는 옷이나 넥타이도 좋지 않다.

시신경 보호에 도움이 되는 황산화물질이 많은 야채와 과일은 자주 먹는게 좋다. 녹내장으로 인해 주변 시야가 좁아질 수 있어 야간 운전은 위험해 가급적 삼가야 한다.
조형진 보라안과병원 원장


조형진 보라안과병원 원장은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더라도 40세 이후에는 1년에 한 번 정도는 정기적으로 안과전문의를 찾아 안압검사와 시신경검사를 통해 녹내장 의심 여부를 확인하는게 좋다”며 “녹내장은 완치될 수 없고 평생 약물, 레이저치료, 수술 등의 방법으로 시신경의 장애를 최소화해야 하므로 주기적인 검사 및 외래추적관찰과 적절한 치료만이 남아 있는 시야와 시력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방법이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