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일)광주 5ºC
사회 > 5.18
5·18 때 정보 및 공작활동 펼친 신군부 편의대 현황 첫 공개
입력 : 2019년 12월 05일(목) 17:47


511명 심리전, 거짓 정보 유통해 시위대 혼란
최경환 대안신당 의원 등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개한 보안사 문건의 일부. 이 문건 중에는 5·18 때 사복 차림으로 첩보·정보 수집·선동 등 특수 임무를 한 ’편의대 현황‘이 기록돼 있다. 최경환 의원 제공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거짓 정보를 흘려 공작 활동을 한 ‘편의대’ 현황 자료가 공개됐다.

편의대란 사복 차림으로 첩보·정보 수집·선동 등 특수 임무를 수행하는 비정규군 부대로 당시.무력 진압과 정권 찬탈의 명분을 확보하기 위해 시위대 내외에서 정보·공작 활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최경환 대안신당 의원 등이 공개한 5·18 관련 보안사 문서 중 ‘광주사태 분석’이라는 문건 321쪽에는 5·18 당시 계엄군의 정보 활동이 기록돼 있다. 5·18연구진은 해당 정보 활동 현황이 편의대 활동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5·18기념재단과 최 의원이 39년 만에 공개한 ‘국군보안사령부 사진첩’에서도 편의대 활동 흔적이 나타난 바 있다.

이 문건은 정보 분야를 심리, 분석(문제점), 대책으로 나눠 기록했다.

특히 ‘광주시민을 폭도로, 광주를 폭동의 도시로 날조’했던 정보요원들의 수가 적혀 있다. 이처럼 상세하게 편의대를 설명한 자료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편의대 정보요원은 511명으로 ▲31사 194명, 19명 ▲정보대(정보사령부) 2명 ▲경찰 60명 ▲헌병 13명 ▲연구관 72명 ▲민간인 45명 ▲기타 97명이다.

31사단으로 기록돼 있는 요원 현황은 홍성률 1군단 보안부대장의 지휘를 받았던 군인들 중 일부(전교사·505보안부대·20사단·31사단 장교·병사, 3·7·11공수여단 보안대원·심리전 요원 등)로 추정된다.

편의대는 무력 진압과 정권 찬탈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거짓 정보(5·18과 무관한 북한의 남침설, 간첩 침투설, 인민재판 시행·처형설, 공산주의자들의 폭동설)를 지속적으로 흘렸다. 무장 필요성을 조장하고 시민과 시위대의 분리 공작 등도 했다.

사진병을 투입해 자극적인 시위 장면만 골라 촬영(일명 폭도공작용 사진)하고, 악성 유언비어를 퍼뜨리는데 일부 민간인도 포섭했다.

전교사 보병학교 하사를 위장시켜 5·18 시민군 간부를 맡게 유도하다가 적발됐고, 도청 상황실에 들락거리며 자칭 ‘조사반·정보반’ 등의 명칭을 붙여서 활동했다.

해당 문건의 대책에는 ‘첩보 수집-통합 분석-처리의 일원화’ ‘합동 정보 수집 기구의 구성 장악 활용’ ‘정보 요원의 육성 활용(예: 편의 공작 요원)’이라고 적혀 있는데, 군 작전 상황과 향후 대응방안을 기록해 놓은 것으로 보인다.

3급 기밀인 이 문건은 1980년 7월15일 육군본부 교육발전처장 장창호 준장이 작성해 작전처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적혀 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