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2020.08.15(토)
현재기온 28.4°c대기 좋음풍속 1.5m/s습도 75%

전남도, 지자체 최초로 미국 '아마존'에 브랜드관 개장

입력 2020.07.09. 17:44 수정 2020.07.09. 17:47
온라인 농수산축산 매출 1천만 달러 ‘목표’
미국 아마존 '전라남도 브랜드관' 이미지.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최근 세계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미국 '아마존'에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지역 농수산식품을 전문 판매할 '전남도 브랜드관'을 개장했다고 9일 밝혔다.

'전남도 브랜드관'은 미국 아마존 내 별도의 누리집으로 운영된다.

전남도는 대한민국 맛의 중심이라는 'The Kitchen of Korea'를 캐치프레이즈로 '친환경 웰빙' 브랜드관임을 집중 홍보해 입점제품들이 다 함께 매출 확대를 이룰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아마존 전라남도 브랜드관'을 개설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미국 특허청에 'Jeollanamdo' 상표등록을 신청했으며 지난 6월 최종 상표승인을 받았다.

지난 4월에는 브랜드관의 체계적인 운영과 관리를 위해 미국 내 아마존 판매대행 전문기업인 Kreassive LLC를 운영사로 선정했다.

운영사는 입점품목에 대한 온라인 마케팅을 비롯해 현지 배송, 고객, 재고관리, 추가 주문 등 수출기업의 미국 내 현지 법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그동안 김과 유자차, 유기농 표고, 고구마말랭이, 건어물 스낵, 수세미도라지차, 청국장 등 18개 품목이 미국 온라인 시장 트렌드에 맞도록 현지화 작업을 거쳐 브랜드관에 입점 됐다.

또 품목의 다양화를 위해 전남 대표 쇼핑몰 '남도장터'에서 판매중인 제품 중 미국 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은 해조류와 매실진액, 도라지배즙 등 34개 품목을 발굴해 입점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상진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최근 K-POP, K-MOVIE 등 인기에 힘입어 K-FOOD도 관심을 끌고 있어 미국인들이 한국 먹거리를 쉽게 접할 수 있는 통로가 되길 기대한다"며 "전남의 깨끗한 환경에서 친환경으로 생산된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집중 마케팅한다면 연간 1000만 달러 이상의 수출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전남도는 김, 전복, 유자, 건어물, 매실, 고구마, 장류 등 지역을 대표할 7개 품목을 '스타품목'으로 별도 선정해 미국 시장에 맞게 최적화 시켜 오는 11월 초까지 아마존에 런칭할 계획이다.

스타품목에 대해서는 품목당 월 5만 달러 이상 판매를 목표로 하고, 최대 1천 500만 원을 들여 온라인 홍보를 지원하면서 해당 시·군과 공동으로 제품 개발과 현지화에 나설 방침이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