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6(일)
현재기온 23.3°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99%

코로나19위협 속 골프 친 공무원들 "중징계 하라"

입력 2020.07.12. 17:03 수정 2020.07.12. 18:00
청와대 국민청원 이어 영암농민단체도 반발
김영록 “도덕적 해이 비난 마땅…엄중 문책”
영암군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선별 진단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영암군 제공

최근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영암서 골프를 친 공무원들에 대한 중징계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과 전남대 청원 게시판에 처벌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온데 이어 농민단체도 중징계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다르면 지난 10일부터 '영암 금정면장코로나 확진관련'청원이 진행중이다.

청원인은 "최근 전남지역 코로나 확산세에 주말이면 `외출 자제해 달라', `코로나 발생 지역으로의 타지역 이동은 자제해 달라', `불필요한 모임도 자제해라'고 지자체에서 재난문자가 가끔은 너무하다고 싶을 정도로 많이 오는데 정작 해당공무원들은 주말에 골프 모임이라니요"라며 해당공무원의 중징계를 요구했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666명이 청원에 동의한 상태다.

전남도 청원게시판인 `소통인 전남'에도 지난 10일 '코로나 관련 골프친 공무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서민들은 코로나로 하루하루를 불안하게 생활하고 있는데 도청공무원 간부와 면장들이 골프치고 코로나 전파하고 있다"면서 "거짓으로 일관하는 해당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13일 영암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한 영암군농민회는 ▲2일과 4일 골프를 친 금정면장을 중징계 ▲사회적 거리 두기를 무시한 공무원들을 공개 문책 ▲공무원 기강해이와 관리 감독 소홀에 대한 전동평 군수의 사과 등 촉구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골프모임 가진 공무원들을 엄중 문책할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사과문을 통해 "누구보다 절제된 몸가짐으로 방역수칙을 몸소 실천해야 할 공직자들이 단체골프모임을 갖고 확진자와 접촉해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뻔한 이번 사안은 중대적 도덕적 해이이자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지방공무원법상 성실의 의무와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데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