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27°c대기 좋음풍속 1m/s습도 49%

광주시-중소상인, 어등산관광단지 머리 맞댄다

입력 2020.08.05. 18:49 수정 2020.08.05. 19:04
“일방적 사업추진 않겠다” 약속에
협의체 참석 해법 적극 논의키로

15년간 표류하고 있는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을 재추진하기 위해 광주시와 지역중소상인들로 구성된 '어등산관광단지 복합쇼핑몰 입점저지 대책위(이하 대책위)'가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과 대책위는 5일 오후 면담을 갖고 어등산관광단지 개발 계획을 공유했다. 이날 만남은 대책위가 지난달 공개질의를 통해 면담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이 시장은 이날 면담에서 "대책위의 뜻과 달리 일방적으로 어등산관광단지 사업을 추진할 생각은 없다. 중소상인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을테니 협의체(어등산관광단지 민관 연석회의)에 참여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대책위도 공감을 표시하고 협의체에 적극 참여해 중소상인을 보호하면서 사업을 재추진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찾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6일과 20일 예정된 어등산관광단지 민관 연석회의(논의기구)에 참여해 중소상인 보호대책 등 관련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면담은 당초 예정했던 30분을 훌쩍 넘겨 1시간30분 이상 이어졌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날 무등일보와의 통화에서 "광주시가 이날 면담에서 기존입장과는 달리 어등산관광단지 사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않고 상인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협의체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꼭 상가부지가 아니더라도 다른 부지 등을 활용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제시하고 논의해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는 어등산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잇따라 무산되자 상가 면적을 기존 2만4천170㎡에서 4만8천340㎡로 두 배 늘리고 최소 면적 제안자에게 높은 점수를 주는 등의 방안을 담은 어등산관광단지개발 4차 공모 계획을 발표했고 이에 대해 대책위는 "일방적 추진"이라며 반발해 왔다.

한편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어등산 41만7천531㎡ 부지에 휴양문화시설과 공공편익시설, 특급호텔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5년 동안 표류하고 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