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의날2020.09.27(일)
현재기온 15.5°c대기 좋음풍속 0.3m/s습도 97%

[기고] 의향 광주에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김지용 청연한방병원 병원장 입력 2019.11.06. 15:06

김준영(광주광역시 자치행정국장)

어릴 적, 동네꼬마 세 명 이상만 모이면 좁은 골목길이든 너른 들판이든 헤집고 다니며 숨바꼭질 놀이를 했다. 이때 술래가 전봇대나 벽에 얼굴을 대고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외치는 사이에 나머지는 몸을 숨겨야 했고 술래는 숨은 이들의 머리카락이라도 찾아야 술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놀이 때마다 습관적으로 읊은 10자 단어는 ‘하나, 둘, 셋…’보다 더 놀이에 정감을 더한 것이었지 관제적 이미지는 아니었다. 사실, 그때는 남자애들의 대표놀이인 숨바꼭질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로, 여자애들의 고무줄놀이는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라는 동요가 당연한 줄 알았다.

6·25전쟁 후 원조받던 최빈국 국가에서 지금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되기까지, 그리고 그 어느 나라보다 더 빠르게 민주화를 이루어내기까지 우리 국민들을 응집했던 힘은 애국심이었다. 60~80년대의 우리는 애국가가 울리기라도 하면 가던 걸음을 멈추고 태극기를 향해 우러러 바라보며 한마음이 되었다.

현재 최강국가인 미국의 경우 수퍼맨·스파이더맨 등 히어로, 마블시리즈에서 보듯이 할리우드 영화는 성조기에서 시작해 성조기에서 끝난다는 말이 있다. 짧은 역사와 다인종, 다문화 국가라는 열악한 조건에서 지금도 여전히 세계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힘은 국가에 대한 의무, 애국심에서 나온다.

애국가에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이라는 말이 나온다. 우리 민족과 5천년 역사를 함께 해 온 겨레의 꽃으로, 일제 강점기에는 독립정신의 상징으로, 백일 이상 긴 기간, 한여름 폭염 속에서도 피는 무궁화의 끈질긴 생명력은 우리의 민족성을 닮아 광복이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나라꽃이 되었다. 마을, 학교, 도로변 등 우리 주변 곳곳에서 쉽게 볼 수 있었고 종류도 200여 종에 이르던 무궁화가 지난 30여 년 사이 92%가 사라졌다고 한다. 무궁화가 피던 자리에 일본 벚꽃이 자리 잡기 시작했고 해마다 봄이면 벚꽃열풍에 온 나라가 들썩거린다.

각 지역에서는 앞다퉈 벚꽃축제를 열고 있지만 무궁화축제를 한다는 곳은 들어보지 못했다. 뿌리가 썩으면 나무가 죽듯이 애국심이 빛을 잃으면 부강한 나라도 흔들린다. 무궁화나 태극기 같은 국가상징물은 선현들의 비장한 애국심과 민족적 감격을 담고 있다.

올해가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특히나 한일관계 악화로 반일감정이 어느 때보다 팽배했다. ‘NO 일본’ 현수막도 시민들이 스스로 걸었는데 매번 국경일마다 각 가정에 게양된 태극기 숫자는 많은 이들의 우려를 자아낼 정도로 적었다. 물론 태극기 숫자로 애국심 실종이라고 판단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삼일절의 태극기, 5·18희생자의 관을 덮었던 태극기, 6·10항쟁 청년이 최루탄가스를 뚫고 돌진할 때 펄럭이던 태극기, 2004월드컵의 태극기, 무능력지도자 탄핵집회의 태극기 등 태극기는 국민의 애국심이자 한마음이 되는 상징이었다.

광주는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시대정신과 대의를 좇아 자기희생을 통해 역사의 물꼬를 바로 돌렸던 역사의식이 대대로 흐르는 의향의 도시이다. 그런 정신이 살아있는 광주에서 변화를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시민들이 쉽게 무궁화를 접하고 나라사랑 의식이 삶속에서 살아 숨 쉬도록 시청사 앞에 ‘무궁화동산’을 조성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했다. 우리 지역은 일제식민지 잔재물에 대해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적시하여 후세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기 위해 올해 8월에 광주공원에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을 설치하였고 10월에는 중외공원에 안중근 숭모비를 재 건립하는 등 역사 바로세우기에 앞장섰다.

광주시청사의 무궁화는 애국가 배경영상에 나오는 홍단심계가 주를 이루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피해 상징물인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심어져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세계평화와 희망을 승화시키는 의미에서 자유롭게 날개 짓하는 나비문양으로 심었다.

의향 광주, 평화의 소녀상 곁에 심어진 100주의 무궁화는 내년 8월 광복절에 하얗고 붉게 만개하여 시민들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꽃피우고 미래 세대에게는 울림이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우리 광주 시민들의 가슴 속에 무궁화 꽃은 언제나 피어있을 것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