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22.9°c대기 좋음풍속 0.4m/s습도 62%

[기고] 열린 교육과 닫힌 교육

@김승용 입력 2019.11.25. 14:55

정기연 전 영암신북초등학교장

교육은 인간이 환경과 교호작용을 하여 이루어지는데 교육환경은 물적 환경인 교육시설 자료 환경과 인적 환경인 교사 요인이 있다. 어떤 교육환경을 조성해 제공해야 할 것인가는 교육의 관심사다. 여기에서 열린교육 환경과 닫힌교육 환경이 있는데 열린 환경은 개방되고 자유로운 환경이며 닫힌 환경은 폐쇄되고 융통성이 없는 교육환경이다. 그러므로 바람직한 교육환경은 열린 교육환경이어야 하며 가르치는 입장에 있는 교사 요인과 배우는 학생은 항상 열린 상태에서 자유롭게 질문을 하고 토론하며 공부하는 레포가 형성된 열린 교육환경이다. 이러한 교육 환경을 만들려고 노무현 정부는 열린교육 열린학교 열린교실을 만들어 개방된 자유스러운 학교 환경을 만들었으며 정치도 열린정당을 만들어 국민과의 소통정치를 구사했다.

정권이 바뀌면서 정치도 변했고 교육환경도 변해 열린교육 환경이 닫힌교육 환경으로 변했으며 허무는 학교 울타리 벽을 다시 쌓고 열린교육을 닫힌교육, 닫힌교실, 닫힌 학교로 만들어 학교 담벼락을 튼튼히 만들고 교문에 문지기가 있으며 학교 등하교 시간만 교문을 열고 다른 시간은 교문이 굳게 닫힌, 닫힌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자녀의 수업장면을 학부모가 볼 수 없는 교육환경이 되었다. 초등학교에서부터 중·고등학교까지 학생과 학부모가 옛날처럼 자유롭게 알 수 있는 평가를 하지 않고 있으며 교육은 계획-지도-평가의 과정을 반복하여 이루어지는데 개방을 위한 평가에 소홀히 하고 있다. 따라서 닫힌교육은 투명하지 못하며 평가 없는 교육에서 학부모는 학교 교육에서 학생의 변화를 객관적으로 알아볼 수 없다. 이것이 진보혁신 교육인지 반성해야 한다.

전국에는 17개 교육청이 있으며 14개 교육청에 진보 성향 민선 교육감이 진보혁신 공교육을 한다고 자랑한다, 진보 혁신교육은 닫힌학교 닫힌교육과 맥을 같이 한다. 광주광역시에는 일반 학교와 달리 연간 특별 예산(1천만 원 ~3천만 원)을 지원받는 혁신학교가 있으며 전남도에도 이와 같은 무지개 학교가 있어 혁신교육을 한다고 자랑하는데 혁신학교는 특별히 교문 단속을 철저히 하여 학부모를 비롯한 외부 사람이 학교 안에 출입하기 어려운 여건의 학교 교육환경이다. 닫힌교육을 운영하기 때문이다. 교권자인 학부모가 자녀를 학교에 보내 놓고 자유스럽게 출입할 수 없는 닫힌 교육환경이다. 학부모가 학교에 출입하려면 교문 지기에게 말하고 허락을 받고 출입증을 받아 출입한다. 열린교육 환경에는 학부모가 관심이 있으나 닫힌 교육환경에는 학부모의 관심이 없어지며 그에 따른 교육 무관심으로 전락하게 된다.

복지 교육을 한다고 국민의 세금이 투자되어 이루어지는 공교육이 알찬 열린교육으로 바뀌어야 할 텐데 이에 관한 관심과 변화가 없어 걱정스럽다. 학교가 자유롭게 옛날처럼 개방한 교육을 못 하고 폐쇄된 닫힌교육을 하는지 교육을 맡은 교육자와 교육지원자인 학부모와 국가는 반성하고 교육이 바로서야 국가의 미래가 희망적임을 알아야 한다. 앞서가는 진보교육이 되려면 닫힌학교 닫힌교육에서 벗어나 열린 교육환경으로 바뀌어야 한다. 이러한 물꼬를 트려면 교문을 활짝 열고 개방해야 하며 교육 내용을 개방하기 위해 교육평가를 철저히 하고 교육을 학부모에게 공개해서 칭찬받는 진보 공교육이 되게 해야 한다 .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