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24.6°c대기 좋음풍속 1m/s습도 55%

[기고] 소통광주! 협치광주! 함께하는 광주공동체

@김지용 청연한방병원 병원장 입력 2019.12.23. 16:26

김준영(광주광역시 자치행정국장)

우리가 일생동안 경영하는 일의 70%가 사람과의 일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연말이면 어김없이 열리고 있는 평가대회나 송년회도 결국은 업무와 성과보다는 구성원과의 소통과 화합에 비중을 더 둔다.

몇 년 전, 촛불집회는 시민과 시민단체 활동가에게는 시민활동을 붐업시키는 촉진제로, 행정에서는 하나의 목표 아래 행정과 시민이 한 방향을 바라보게 한 매개체가 되었고 광장민주주의를 이루어 내었다. 그 후 시민사회의 성숙과 광장민주주의 확산이라는 사회분위기와 맞물려 다변화 사회의 구성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민과 관의 협치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로 부상되었고 시민참여의 선 기능은 사회전반에서 발휘되었다.

지금도, 우리 지역사회 곳곳에서는 시정운영에 대한 시민의 관심도가 표출되고 있다. 이해관계인의 일인시위, 간간이 관심단체들이 연대하여 피켓과 언론을 통해 시정에 대한 비판자요 감시자 역할을 하고 있다. 공동체 구성원의 갈등은 ‘갈망’의 다른 이름이기도 해 갈등은 때로는 지역발전의 동력이기도 하지만 서로의 입장을 살피지 않은 갈등은 지역민의 화합에 장애의 요인이기도 하다.

한 연구소의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는 사회적 갈등비용을 GDP의 27%를 쓴다고 한다. 갈등을 제대로 관리만 해도 경제성장은 물론 사회분위기까지 반전시킬 수 있을 정도로 천문학적인 숫자이다. 동의보감에 나오는 통즉불통 불통즉통(通卽不痛 不通卽痛 통하면 아프지 아니하고 통하지 아니하면 아프다)처럼 대부분의 지역사회 문제는 서로의 입장을 생각하는 적절한 소통이 없어 발생되고 있다.

우리시의 경우 지난 16년 간 찬반논쟁을 이어온 ‘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추진이 시민주도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되어 새로운 민주주의 장이자 협치행정의 성공모델을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협치 선례 성공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것은 어떨까! 행정은 시민을 시정운영의 주체로 제대로 이해하고 시민의 참여를 환영해야 한다. 시민은 대한민국의 미래로 나아가는 광주를 위해 서로 손잡아야 할 소중한 파트너다.

때로는 입장차가 확연히 갈리더라도 ‘지역발전’과 ‘시민행복’이라는 대명제를 두고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면서 더 나아가 시정에 정책 제안자가 되고 그 정책실현을 위해 함께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는 것이 행정의 역할이다. 시민참여라는 외양 확대 못지않게 시청 실국의 각종 위원회·협의회, 시민참여예산제, 시민감사관제 등 거버너스간 유기적 관계 개선, 협치 파트너의 대표성 확보 등 민과 관의 협치에 대한 인식 확대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어떤 명약도 효과와 부작용이 있는 것처럼 정책도 긍정적, 부정적 의견이 있지만 소통을 통해 시민과 행정이 합의하여 정책의 방향을 결정했다면 그 방향성을 잃지 않고 속도감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서로의 응원이 필요하다.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가족, 이웃처럼 가까울수록 좋은 관계도 있지만 칼릴 지브란(Kahlil Gibran)의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는 시처럼 일정한 거리를 둬야 더 아름답고 이상적인 관계도 있다.시민과 행정은 때로는 가까이서, 때로는 멀리서, 서로를 지켜봐주고, 격려하며 생산적 비판과 대안제시를 통해 적정한 행정서비스를 아울러 창출하면서 ‘광주발전’을 견인해 가는 동반자다.

소통의 주체가 ‘우리’가 되어 일정한 거리를 두고 아름다운 배려를 하면서 진정한 소통으로 협치를 함께한다면 광주공동체의 앞날은 떠오르는 새해의 태양처럼 밝을 것이다. 원더풀 경자년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