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27°c대기 좋음풍속 1m/s습도 49%

[교단칼럼] 온택트 시대, 마을에서 배우다

@정화희 빛고을고등학교 수석교사 입력 2020.08.03. 10:53 수정 2020.08.09. 16:00

동재라는 아이가 엄마 직장 학교에 왔다. 엄마는 학교 교직원이다. 집에서 돌보아 줄 사람이 없어 궁여지책으로 학교에 온 것이다. 어쩌다 만나게 되는 선생님과 학생들은 한 마디씩 거든다. 미래 꿈나무 아이에 대한 격려와 응원을 보낸다. 장난을 치며 놀리기도 한다. 이렇게 아이는 새로운 경험들을 만난다. 먼 훗날 자신의 자양분을 채워 나가며 엄마 손을 꼭 잡는다. 어른이 되어서는 웃으며 이 순간을 떠올릴 것이다.

코로나19는 많은 것을 바꾸어 놓았다. 가정과 마을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고 자기관리와 공동체 역량이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 어느 아파트 단지에서는 학부모들의 교육기부, 공동 육아 및 학습프로그램 설계를 통하여 아이들을 함께 돌본다는 뉴스를 보았다. 가능성에 대한 새로운 도전이다. 빗장공동체로만 일컬어지던 아파트 공간에서 골목길 문화가 발현하는 순간이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는 '온택트 문화' 시대가 될 것이라고 석학들이 예측한다. 온택트란 온라인으로 외부와의 연결이 일상화되는 것을 말한다. 온라인 개학, 온라인 미팅 학습 등. 거스를 수 없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시대가 된 것이다. 그리고 마을 공간이 아이들의 배움터가 되는 기회는 더 많아질 것이라고 한다.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이제 필연적인 상황이 되었다. 어차피 제한된 학교 공간을 넘어서 마을을 돌아보며 이해하고 마을 자원을 활용하여 성장해 가는 시대가 되었다.

각 시·도가 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람의 가치'와 '신뢰의 관계망'을 만들려는 노력들이다. 공동체라는 용어가 도시와 지역 안에서 계급분리를 실현하는 오늘 날, 그 안에서 마을이 가졌던 전통적 가치를 회복하고자 하는 노력들이다. 미국의 도시 사회학자 제인 제이콥스는 '길가에 가게들이 문을 열고 있는 것만으로도 골목 아이들의 안전에 도움이 된다'고 말하며 지역이 서로의 삶을 일정 부분 보완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광주광역시교육청에서도 '광주 곳곳이 교실'이라는 슬로건으로 다양한 발전 전략을 수립하였다. 나아가 원격 수업 격차 해소 일환으로 마을교육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미래교육 축으로 삼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학생과 마을, 학교 공동체의 상호작용 활성화를 통하여 아이들이 지역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들을 내놓고 있다.

5개 구청과 협업 '마을학교'를 운영하고 '타랑께 마을버스'를 지원하여 마을배움터를 손쉽게 방문 체험 배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학교와 지역사회 간 교육협력과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을 통하여 마을 교육 기능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그러나 관과 정부 주도 사업들의 한계는 명약관화한 일이니 주민과 지역사회가 주체가 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다.

필자도 지난 4년간 마을교육공동체 동아리 활동을 통하여 지역 사회 자원을 교육과정에 반영하고 아이들의 역량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노력을 해오고 있다. 제자들의 성장을 보며 이것이 2015 개정 교육과정 핵심역량과 '삶과의 연결'이라는 교육 가치에 부합하는 것이라 믿는다. 부모와 이웃의 직업을 보고 배우며 그 역할들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고 자랑스럽게 여기는 교육, 실제로 지역 문화를 계승할 수 있도록 체험을 제공하여 내면화하는 교육들 이것이 살아있는 교육이지 않은가? 지식 중심 맹목적 교육에 대한 반성적 성찰이 필요한 대목이다.

천신만고 끝에 대부분 학교들의 여름방학이 시작되었다. 방역수칙을 지키면서도 마을배움터들을 찾아보고 돌봄 활동을 펼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및 학교 등을 방문하여 활용해 보실 일이다. 다양한 삶의 공간에서 배우며 주체적 실천적 과제 수행을 통하여 지역사회 동량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와 맞서 싸우느라 이제는 방학이라는 시간과 맞서 이겨내느라 애쓰실 우리 학생들과 학부모님 그리고 지역사회 마을 활동가분들에게 힘찬 응원을 보낸다. 정화희(빛고을고등학교 수석교사)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