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2020.04.01(수)
현재기온 10.1°c대기 나쁨풍속 1.6m/s습도 55%

소상공인·중소기업 고용유지 부담금 전액 지원

입력 2020.03.26. 14:59 수정 2020.03.26. 15:05
광주시, 4차 민생안정대책 발표
300인 미만 사업장 3개월간 50명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역경제 지키기 제4차 민생안정대책으로 '소상공인·중소기업 고용유지'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고용유지를 위해 사업주가 부담하는 임금을 전액 지원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6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역경제 지키기 4차 민생안정대책으로 '소상공인·중소기업 고용유지'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4월1일부터 고용노동부가 운영하는 '고용유지지원금제도'와 연동해 300인 미만의 중소규모사업장에 대해서는 사업주의 고용유지 부담액을 전액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사업장 운영이 어려워 휴업이나 휴직을 실시하면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이다.

지원금액은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휴업·휴직수당 형태의 임금(1일 최대 6만6천원~7만원) 중 고용노동부 지원액(임금의 90%)을 제외한 나머지 10% 전액이다.

지원기간은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이다. 지원대상은 1만7천명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한정된 재원으로 영세사업장을 우선 지원하기 위해 기업당 50명 한도로 지원규모를 제한한다.

이용섭 시장은 "근로자들에 대한 최고의 지원은 실직을 예방하는 것이며 최고의 지역경제 안정대책은 기업들이 어려울 때 직원들을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는 것이다"며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들의 임금부담을 덜어드리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15일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무이자·무담보·무보증료 등 3無특례보증 지원정책을, 19일 2차로 시민 부담을 덜어주는 공공요금 등 시민혜택 3대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23일에는 3차로 코로나19 피해가구에 대한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 지원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