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2020.08.15(토)
현재기온 25.3°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8%

농어촌공사, 농지은행 발전방안 논의

입력 2020.07.09. 15:05 수정 2020.07.09. 15:13
"환경변화 따라 기능 강화 필요"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9일 경기본에서 농업환경 변화에 따른 농지은행의 발전방안 논의를 위한 농민단체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등 7개 농민단체 사무총장을 비롯해, 학계관련 전문가와 공사 농지은행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농지은행사업은 자유무역 확산과 농산물 시장개방에 대응해 농업경쟁력 제고가 부각되면서 1990년 영농규모 확대 및 집단화, 전문화된 농업 경영체의 육성을 목표로 한 농지규모화사업에서부터 시작됐다.

이후, 농지임대수탁사업, 농가경영회생지원사업, 농지매입비축사업, 농지연금사업 등 농지를 매개로 농가의 소득과 경쟁력을 키우고, 농업의 구조를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추진됐다.

특히 최근 코로나로 인한 식량안보 등 국민의 먹을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농지의 공익적 요소가 주목받는 등 환경 변화에 따라, 공사는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농지은행 사업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토론회에서는 (사)환경농업연구원 김정호 원장이 ▲농지은행의 성과와 발전방안을, 경상대학교 김윤식 교수가 ▲공공임대용 농지매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에 나섰다.

김인식 사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한 농지은행 세부 발전방안을 마련해 정부에 정책을 제안하고 실현함으로써, 농지은행이 농업인의 일자리와 소득을 위한 농지종합관리기구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