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2020.04.01(수)
현재기온 9.9°c대기 나쁨풍속 2m/s습도 54%

긴급돌봄·온라인학습 지원···230억 긴급 편성

입력 2020.03.26. 14:41 수정 2020.03.26. 15:03
전남도교육청, 추경안 도의회 제출

전남도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30억 원 규모의 긴급 예산을 편성했다.

도교육청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183억과 예비비 조정 47억원으로 충당된 긴급 추가경정(안)을 전남도의회에 제출했다.

도교육청은 해당 예산을 개학 후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을 지켜줄 방역물품 구입, 휴업 기간 긴급 돌봄 및 온라인 학습 운영 지원 등에 집중 편성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추경을 통해 학생용 마스크 200만 개를 구입하고, 학생 수 200명 이상 및 기숙사 운영 학교·특수학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보급하며, 학급 별로 비접촉식 체온계, 손소독제를 보급할 예정이다.

또 급식실에 자동 분사형 손소독기를 비치하고, 보건교사가 배치되지 않은 학교에 보건인력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비용도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했다.

이밖에 지역사회 감염병 대응을 위해 학원 및 교습소에 방역소독, 분사형 소독제, 액상형 소독약을 지원하고, 도교육청 및 지역 교육지원청 소속 공공도서관 등 산하 기관에 방역물품을 공급하기 위한 예산도 반영해 지역주민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휴업 기간 수업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학습 인프라 확충에 9억4천만원, 온라인 학습이 어려운 특수교육 대상자를 교사가 직접 찾아가 지도하는 1:1 교육 서비스에 1억여 원을 편성했다.

또 학부모 부담 경감을 위해 유치원 원비를 반환하는 유치원에 대해 국고보조금 6억 원과 자체 예산 6억 원을 투입해 사립유치원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추경안은 오는 4월 3일 도의회 제339회 임시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했다"며 "4월 개학에 차질이 없도록 학생 건강을 지키고 지역주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