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날2021.04.20(화)
현재기온 6.6°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84%

순천 모여고 교감 갑질 의혹 감사 촉구

입력 2021.03.01. 13:49 수정 2021.03.01. 14:12
전남도교육청 전경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일 "최근 전남도교육청이 온갖 갑질과 부조리 의혹으로 신고된 전남 모 여고 교감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 엄정하고 철저한 감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남교육청으로부터 받은 민원 답변서에 따르면 해당 교감이 저지른 갑질 사례는 상상을 초월한다"며 "A교사에게 사적인 용무(자녀 선거 관련·결혼식 참석 등)로 A교사 소유 차량을 운전하도록 지시하는가 하면 수업 중인 A교사에게 부당한 업무(창문 테이프 제거 등)를 지시하기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른바 미운털이 박힌 과학담당 B교사의 과학실 사용(수업 이외 교구준비·교재연구 등)을 제한하고, 또 다른 교직원에게 B교사를 감시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시민모임은 "교사 부모의 외모를 비하하는가 하면 여교사를 성추행하고,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이 아님에도 허위 보고 뒤 연가 신청을 한 의혹들에 대해서도 도교육청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또 "해당 학교 교감의 횡포에 휘둘린 교직원들은 단지 마음에 상처를 입는 데 그치지 않고 스트레스, 자존감 저하, 자진 퇴사(예정)에 이르는 등 학교 교육력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교감을 철저하게 감사해 학교 현장에서 갑질을 뿌리 뽑겠다는 전남교육청의 강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해당 교감은 과오를 깊이 반성하고, 학교구성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기생기자 gingullov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