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날2021.04.20(화)
현재기온 6.6°c대기 보통풍속 0.3m/s습도 89%

"4차긴급재난지원 농어업인 포함"···전남서 촉구 잇따라

입력 2021.03.04. 15:19 수정 2021.03.04. 16:14
농업인단체연합회 이어 도의회도 성명
전남도 농업인단체연합회는 4일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 농업인을 포함시켜 줄 것을 촉구했다.

4차 긴급재난지원금이 이달말부터 지급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남에서 긴급지원대상에 농어업인을 포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전남도 농업인단체연합회는 4일 전남도청 앞에서 농업인 포함 촉구 성명서를 내고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코로나19 피해농가를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금까지 농업인단체에서 농업 분야도 꾸준히 어려움을 호소해왔지만 또 다시 제외되면서 농촌 현장의 실망과 분노가 커지고 있다"며 "소상공·자영업계의 어려움은 농가 입장에서 충분히 공감하나 실제 소득을 고려할 때 형평성 문제를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정부차원의 지원책은 소비 촉진을 위한 판촉행사와 소비 쿠폰 지급 등 간접 지원이 주를 이루고 있어 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는 역부족"이라며 "매번 지급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편향적인 재난지원금 정책이 오히려 복지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남도의회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 농어업인을 포함시켜줄 것을 촉구했다.

정광호 도의회 농수산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제한, 학교급식 중단, 집중호우에 한파, 조류인플루엔자, 괭생이모자반 등 계속된 재해로 제대로 된 농수산물 수확도 못한데다 소비까지 줄면서 현재 농어업인은 빈사 상태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자영업자가 영업 손실로 임대를 내지 못하는 것과 같이 농어업인은 생산비 이하의 소득으로 손해와 빚만 지고 있는데도 정부가 이를 또다시 외면하는 것은 농어업, 농어촌을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농수산물 생산이 단절되지 않도록 지금이라도 지급대상에 농업인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