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2020.08.15(토)
현재기온 24.9°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9%

KIA, 타선 침묵에 3연패

입력 2020.07.07. 22:00 수정 2020.07.07. 22:07
KT전 2-8 패배
KIA 타이거즈 박찬호가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전에서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KIA구단 제공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3연패에 빠졌다.

KIA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7차전에서 2-8로 패배했다. 이로써 KIA는 27승 24패를 기록하며 5위 싸움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KIA는 야수들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야수들은 타선에선 5안타에 그치는 침묵을 보였고, 수비 때는 뼈아픈 실책들을 범했다.

경기 초반 흐름은 좋았다. 1회말 터커가 무사 1루 상황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경기 중반에 선발 임기영의 볼카운트 싸움 실패와 야수진의 실책이 나오는 바람에 주도권이 KT에게 넘어갔다.

4회초 3연속 볼넷을 던져 1사 만루 위기에 몰린 임기영은 KT의 희생타에 1점을 내줬다. 이후 공을 받은 유격수가 2루에 송구하다 공이 빠지는 실책을 범하는 바람에 1점을 추가 실점했다.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한 임기영은 3루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투구 준비 중 보크를 범했고 1점을 더 허용했다.

실점은 5회에도 계속됐다. 5회초 무사 1,2루 위기에서 로하스에게 우중간 안타로 1점을, 1사 1,3루 때 유한준의 우전안타로 1점을 내줬다. 이후 홈으로 쇄도하는 주자를 막으려다가 공이 빠져 또 1점을 내줬다.

7회초에는 홈런포를 허용했다.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루 상황에서 박경수에게 중전 투런홈런을 맞았다.

한편 임기영은 4이닝 6실점 4자책점을 기록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