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14.7°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5%

KIA, LG전 루징시리즈···4연패 수렁

입력 2020.08.05. 22:03 수정 2020.08.05. 22:05
양현종 5.2이닝 4실점
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2사 2루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물러나고 있다. 뉴시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4연패에 빠졌다.

KIA는 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5차전에서 4-6으로 졌다. 이로써 KIA는 38승 34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KIA의 선발은 양현종이었다. 최근 컨디션 회복세를 보였던 양현종은 이번 등판에서는 조금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5.2이닝 동안 4실점 4자책점 7피안타 3볼넷 5탈삼진을 기록했다.

전반적인 투구내용이 나쁘지 않았으나 3회 때 크게 흔들린 것이 문제였다.

1회초에는 세타자만에 이닝을 넘겼고 2회초에는 김현수에게 중전안타를 내줬을 뿐, 특별한 위기는 없었다.

하지만 3회초에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2사 1,2루 상황에서 채은성에게 좌중간 안타로 1점을 내준 뒤 김민성에게 우전안타로 2점을 허용했다.

다행히 4회초에는 경기력을 다시 회복해 좋은 공을 던졌다. 이형종을 3루 땅볼, 유강남을 삼진, 정주현을 유격수 땅볼 등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5회초에는 또다시 실점이 나왔다. 1사 3루 상황에서 채은성에게 좌중간 적시타로 1점을 빼앗겼다.

KIA 타선은 양현종을 도왔다. 4회말 터커의 첫 득점에 이어 유민상도 홈을 밟아 2점을 추격했다. 5회말에는 나주환과 이창진도 각각 1점씩을 더하며 점수를 4-4원점으로 만들었다.

양현종은 6회초에도 등판했다. 김민성을 우익수 뜬공, 라모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이형종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홍상삼과 교체됐다. 양현종의 투구 수는 102개다.

경기 후반이 됐지만 상황은 악화됐다. KIA 타선은 침묵을 이어가는 반면에 LG가 7회초 1점, 9회초 1점을 추가하는 바람에 다시 분위기는 LG로 넘어갔다.

KIA 타선은 마지막 공격이닝인 9회말에 추격의 불씨를 살리려고 했으나 유민상, 나주환이 파울 플라이로 처리됐고, 김규성이 삼진을 당했다.

한편 이날 광주 구장에는 1천303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