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목)
현재기온 25.9°c대기 좋음풍속 2.7m/s습도 100%

전당장 교체·관련법 국회 계류···ACC 정상화 '언제'

입력 2020.06.03. 15:29 수정 2020.06.03. 19:08
8일 전당장 직무대리 교체·수장 공백 장기화
'아시아문화도시법 개정안' 국회 장기 계류
광주시·정치권 관련법 통과 인선 서둘러야

올해로 개관 5년째를 맞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수장 없는 전당장 직무대리 체제 장기화와 '아시아문화도시법 개정안'의 국회 계류, 파행 운영으로 정상화 궤도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더욱이 문화전당을 관장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인사로 인해 현 이진식 전당장 직무대리가 떠나고 오는 8일 다른 인물이 취임할 것으로 알려져 전당장 직무대리 체제가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3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지역 문화계등에 따르면 문화전당은 지난 2015년 11월25일 공식 개관 이후 올해까지 전당장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문체부는 개관 이후 5년 동안 전당장 선임 공모를 진행했지만 2017년 12월 5차를 마지막으로 중단했다.

또 지난해 8월 국회 제출된 국가 운영기간 5년 연장의 내용이 담긴 '아시아문화도시법 개정안'의 국회통과를 기대했으나 무산됐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국가가 운영하는 특별법이 지난 4월13일 종료됐지만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연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이 마련되지 않으면 문화전당의 운영권은 아시아문화원으로 전부 이관해야 하는 상황이다.

지역 문화단체 등은 문화전당이 운영·지원 체계 미흡, 컨트롤타워 기능 미비,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 추진, 낮은 국비의 투입 등으로 문광부가 추진해 온 법인화는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여론이다.

2개의 조직으로 운영 중인 현 체제에 대한 개선도 시급하다.

문화전당은 현재 전당을 관리 운영하는 문체부 소속 문화전당조직과 콘텐츠 창·제작 등 수익 창출 업무 등을 위탁받은 아시아문화원으로 나뉘어 있다.

인력 규모는 문화전당 50여명, 아시아문화원 160여명에 달한다.

이에따라 21대 국회 개원에 맞춰 '아시아문화도시법 개정안' 통과와 함께 3년째 중단된 전당장 선임 공모를 통해 직무대리 체제를 하루 빨리 끝내고 조직 정비와 인력확충 등을 서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문화전당 정상화를 위한 광주시와 정치권의 노력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문화전당 관계자는 "특별법이 연말까지로 연장돼 전당장 직무대리 체제로 가겠지만 새로운 인선을 위한 작업이 선행돼야 할 것으로 본다"며 "전당 정상화를 위해서는 관련법이 국회에서 조속한 통과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

지역 문화계 관계자는 "문화전당은 광주를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키우기 위한 거점이자 기반이지만 정작 그 운영 실태를 들여다보면 정부와 광주시 등 당국의 무관심으로 방치된 측면이 없지 않다"며 "하루 빨리 전당장을 선임하고 정상화를 위한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