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목)
현재기온 25.6°c대기 좋음풍속 2.8m/s습도 100%

문화전당·동명동 상생발전 협약 갱신

입력 2020.06.30. 13:55 수정 2020.06.30. 14:00
부설주차장 1시간 무료 이용 등 협력
협력가게 “협약 체결 후 매출 늘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광주 동구,동명동 상인들이 상생 발전을 위해 또 다시 손을 맞잡았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30일 광주 동구청에서 동구 관계자와 동명동 상인들의 모임인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회장 최복현)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전당과 동명동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갱신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태영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당장 직무대리, 임택 동구청장, 최복현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해 6월 맺은 상생협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유효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그 간의 지역 발전을 위한 상호 노력과 신뢰, 지역경제 활성화 등이 바탕이 됐다.

이에 따라 협약에 참여한 상가를 이용한 고객은 기존처럼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에 1시간까지 무료로 주차할 수 있다. 1시간을 초과할 경우 15분당 400원의 저렴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문화전당 전시·공연 프로그램을 관람한 고객이 협약에 참여한 상가를 이용할 경우 할인 서비스를 받게 된다.

문화전당과 동구,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는 앞서 동명동 문화적 도시재생을 위한 골목상권과 문화관광 활성화에 역량을 모아 지난해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7월 동명동 124개 상가로 시작해 현재 165개 상가가 참여하고 있는 '문화전당 협력가게'의 이용고객 중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을 무료로 이용한 고객 차량은 모두 3만8천668대이며, 할인 주차요금은 총 6천790여만 원에 달한다. 가장 많은 고객이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을 이용한 협력가게의 경우 이용차량은 총 3541대이며 할인 금액은 540여만 원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태영 문화전당장 직무대리는 "지역사회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성공적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실현을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싶다" 면서 "문화전당과 동구가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인근 상가와 방문객, 주민의 오랜 소망이던 문화전당 부설주차장 개방은 문화전당과 동구의 값진 상생협력 결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면서 "앞으로도 두 기관이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업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