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의날2020.09.18(금)
현재기온 15.7°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8%

5·18 40주년 기념식 옛 도청 앞 확정

입력 2020.05.13. 07:53 수정 2020.05.18. 15:05
국가보훈처, 광주광역시청에 유선 전달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일대 모습.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으로 최종 결론났다.

13일 광주시는 이날 오전 보훈처로부터 기념식 장소 확정을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유선상 전달됐으며 공식 발표는 이날 중에 있을 예정이다.

5·18기념식은 1997년 정부가 5·18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이래 줄곧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되어 왔다. 하지만 오월단체 등을 중심으로 40주년을 기념해 역사의 장소인 5·18민주광장에서 개최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코로나19여파로 번복, 재검토 등이 반복되다 기념식을 닷새 앞두고 최종 확정됐다.

광주시 내부 관계자는 "이번 기념식은 '광주시민들이 원하는 장소에서의 개최'를 원칙으로 세웠다. 옛 전남도청 앞으로 확정된 만큼 40주년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는 방향으로 치러지도록 보훈처와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주현정기자 doit85@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