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의날2020.09.18(금)
현재기온 15.7°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8%

국민 80% "5·18 역사왜곡처벌법 필요"

입력 2020.05.14. 14:41 수정 2020.05.18. 15:02
2020 5·18 인식조사 결과 발표
대구·경북서도 과반수 이상 찬성
소득 높을 수록 5·18에 긍정적
‘책임자 처벌 제대로 안돼’ 74%

40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앞두고 실시한 5·18 인식조사에서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80%가 나왔다.

5·18기념재단은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현대리서치컨설팅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5·18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중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반드시 필요하다 55.8%, 대체로 필요하다 24%로 찬성이 79.8%에 달했다. 잘 모르겠다는 11.2%며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들은 9.1%에 그쳤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85.1%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91.8%, 인천·경기 82.6%, 대전·충청 81.5% 순이었고 대구·경북도 60.3%으로 과반을 넘겼다.

가장 많은 찬성이 나온 직군은 블루칼라가 88.2%였고 소득별로는 월 400만원 이상 85.8%, 100~400만원 이상 81%, 100만원 이하에서는 71.9%만이 찬성했다.

올해 5·18국민인식지수는 71.9점으로 지난해 69.3점에 비해 2.6점 상승하면서 국민들의 5·18 인식도가 다소 개선됐다.

'한국의 민주화', '한국의 인권신장', '아시아 국가들의 민주화'에 기여했다는 평가가 상승했다.

5·18 국민인식지수가 낮게 나타난 층은 20대와 60대로 각각 68.1%, 68%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63.2%였다.

5·18 민주화운동을 알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전체 88.1%가 알고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93.4%로 여성 82.8%에 비해 5·18을 안다고 더 많이 대답했다.

40대는 98.5%가 알고 있다고 답해 가장 높았고 60대는 72.1%를 차지했다. 화이트칼라 직군이 96.5%로 5·18을 알고 있는 비중이 가장 높았고 전업주부들이 68.6%로 가장 낮았다. 소득이 높을 수록 5·18을 알고 있다고 답했고 100만원 이하에서는 74.2%만이 알고 있다고 답했다.

5·18을 알게 되는 경로는 TV가 47%로 가장 높았고 포털 20%, 유튜브 등 동영상 서비스 9.6%, SNS 7.2%, 영화 등 영상물 4.7%, 신문 4.6%순으로 나타났다.

광주민주화운동 5가지 원칙 중 학살 책임자 처벌이 잘 이뤄졌느냐에 대해서는 74.1%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5·18 가짜뉴스를 접한 경험이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69.2%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 72%, 여성 66%였고 40대와 50대에서 가짜뉴스 경험 응답이 가장 높았다.

직업별로는 자영업자가 74.9%로 가짜뉴스 경험빈도가 높았고 소득이 높을 수록 가짜뉴스 경험이 잦았다.

향후 5·18민주화운동 관련 중점 필요 사항으로는 진상규명이 40.3%로 나타났고 책임자 처벌 24.8%, 5·18 관련 교육 17.3%, 왜곡 폄훼 대응 7.7%, 기념사업추진 4.2%, 기타 5.7%로 나타났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