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화)
현재기온 27.4°c대기 좋음풍속 2.5m/s습도 98%

옛 전남도청 헬기사격 탄흔 조사 본격화

입력 2020.06.22. 16:17 수정 2020.06.22. 16:26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수행업체 선정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37년만에 공식화 한 가운데 5·18기념재단이 12일 오후 광주 서구 기념재단 시민사랑방에서 당시 촬영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에서도 5·18 당시 헬기사격을 포함한 모든 탄흔을 찾기 위한 조사가 본격화될 예정이어서 향우 추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추진단)은 22일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옛 전남도청에 대한 탄흔 조사 용역을 수행할 업체를 선정,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지난달 17일 조달청에 탄흔 조사 용역 업체 입찰 공고를 냈고 이날 선정된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후 이달말 탄흔 조사 착수 보고회를 시작으로 활동에 들어간다.

탄흔 조사는 이달 말부터 12월 말까지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은 탄흔 조사가 끝난 후 탄흔 자국을 보존처리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추진단은 옛 전남도청과 옛 경찰국 등 총 6개동에 외관과 내벽에서 모든 흔적을 발견한 후 여러 과학적 기법을 동원할 계획이다.

또 실제 5·18당시 사용했던 화기와 비슷한 것으로 일정 거리별로 '탄흔 샘플'을 만든 후 '오버랩', '감마선 공법', '테라헤르츠(투과성을 가진 방사선 전자파)', 'GPR공법(지반투과 레이더 공법) 등 다양한 기법으로 탄흔의 흔적을 분석한다.

여러 흔 중 탄흔으로 추정되는 것들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샘플 성분조사를 진행해 탄흔 여부 규명에 나설 예정이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