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의날2020.09.18(금)
현재기온 15.6°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99%

옛 전남도청 5·18 당시 탄흔 조사 본격화

입력 2020.07.21. 13:05 수정 2020.07.21. 17:58
40년 만에 첨단장비 활용 조사
오는 12둴 28일 최종 결과 발표

5·18 광주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에 대한 총탄 조사가 본격화돼 진상 규명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이하 복원추진단)은 21일 오후 옛 전남도청 별관 1층 회의실에서 탄흔조사 용역 착수회를 열고 이 일대에 남겨진 총탄 흔적에 대한 정밀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40년 만에 각종 첨단 장비와 과학기술을 접목해 이뤄지게 된다.

이에따라 용역을 맡은 한국전통문화대 보존과학연구소 등 연구진 20명은 보수공사를 거친 옛 전남도청 건물 내·외부와 수목 등을 대상으로 오는 12월 28일까지 5개월 동안 조사에 나서게 된다.

연구진은 이와함께 3D스캔과 적외선 열화상 탐사, 첨단·비파괴 분석 기술로 옛 도청 내·외부 보수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은 탄흔을 찾고 옛 전남도청 본관 등 6개관 내·외부에 대한 벽면 등을 3차원 지도로 제작, 탄흔 찾기에 온힘을 기울일 계획이다.

복원추진단은 ▲벽면 3차원(3D) 흔적 지도 작성 및 외벽 철근 탐사 ▲벽면과 수목 탄흔 표본 확보 ▲의심되는 탄흔에 대한 성분 검사, 테라헤르츠(투과성을 가진 방사선 전자파), 지반투과레이더(GPR) 공법 활용 조사 ▲ 수목(80년부터 지금까지 남아 있는 6그루)에 대한 과학적 조사 등을 진행한다. 탄흔에 대한 최종 검증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협조를 얻어 실시할 예정이다.

복원추진단 관계자는 "5·18민주화운동 이후 옛 전남도청에 대해 수차례 내·외부 보수 작업이 이뤄졌고, 전기배관 공사와 현수막 설치 등 여러 흔적들이 많아 탄흔을 찾는 것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사료와 증언 조사, 과학적 기법 조사, 표본 획득 등을 착실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