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토)
현재기온 26.6°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90%

전남도, '2020년 방문해야 할 명품숲' 선정

입력 2020.01.06. 10:51
‘블루 이코노미 명품숲’ 우수상에 선정된 신안 송공산 애기동백숲. 사진=신안군

전라남도가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남도의 숲을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고자 ‘2020년에 가봐야 할 블루 이코노미 명품숲’ 12곳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은 ‘담양 만성리 대숲’이 차지했다. 사시사철 아름다운 곳이지만, 특히 설경이 아름다워 1월에 방문해야 제격이다. 맹종죽이 쭉 뻗어있는 대숲은 2014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4호로 지정받았으며, 담양군이 죽녹원에 버금가는 새 명소로 키우기 위해 보존·관리하고 있다.

우수상에 선정된 ‘신안 송공산 애기동백숲’은 20년생 애기동백 1만여그루로 구성된 완만한 동산이다. 동백꽃이 만개하는 시기엔 지역 축제가 열려 다양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계절별 아름다운 명품숲으로 △겨울 신안 송공산 애기 동백숲(12월)·담양 만성리 대숲(1월)·보성 웅치 용반 전통마을숲(2월) △봄 강진 백련사 동백숲(3월)·화순 세량제(4월)·보성 일림산 산철쭉 평원(5월) △여름 고흥 팔영산 편백숲(6월)·진도 관매도 해송숲(7월)·여수 봉화산 힐링숲(8월) △가을 구례 마산 사색의 숲(9월)·강진 초당림(10월)·화순 동복 연둔리 숲정이(11월)가 선정되었다.

봉진문 전라남도 산림보전과장은 “이번에 선정된 명품숲은 남도의 보물과 같은 곳으로 숲이 가장 아름다운 계절에 맞춰 방문하면 남도의 빛깔에 물든 숲을 만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채린기자 cherish147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