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금)
현재기온 30.6°c대기 좋음풍속 3.6m/s습도 75%

광산구, 외국인주민에 '광산시민마스크' 배부

입력 2020.07.13. 16:17 수정 2020.07.13. 16:17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주민에게 9일부터 '광산시민마스크'를 나눠주고 있다.

이번 광산시민마스크 배부는 외국인주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 등 감염병 예방 활동 동참을 위한 것으로, 전달될 총 2천500여 장의 마스크에는 한국어를 포함한 5개 언어로 코로나19 예방수칙 스티커가 부착돼있다.

광산시민마스크는 '코로나19 일자리창출 사업'으로 제작된 면 마스크로, 배부는 외국인주민 지원단체가 맡아 1인당 2매씩 나눠주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지역 확산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어 선주민과 이주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전달에 나섰다"라고 밝혔다.

광주시 외국인주민 54%가 거주하는 광산구는, 이번 면 마스크 배부 이외에도 외국인 자가격리자 다국어 통역단 운영, 다국어 격리통지서 제공, 예방수칙 홍보물 배부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성호기자 seongho@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