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토)
현재기온 26.6°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90%

사랑방미디어 추천 광주 맛집- 최가박당(남구 군분로)

입력 2020.03.05. 13:08
삼겹살 꽃이 피었습니다!
면역력엔 삼겹살이 최고!

비계와 살코기의 비율이 좋기 때문에

한 입 크기에 맞게 잘라진 삼겹살은

그야말로 꿀맛이다. 꽃삼겹살은

삼겹살에 여러 방향의 칼집을 낸 것으로

칼집이 난 부위는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게 익은 독특한

식감으로 호평을 받았다

김치, 김가루, 상추가 들어갔고

치즈까지 들어가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식후 볶음밥을 먹을 수 있다

이 역시 불판에 노릇하게

눌려먹는 맛이 일품이다. 일명 깐밥!

깐밥으로 만들어 먹느라 손이 바빠지며

이날의 식사를 마무리한다

무등시장에 있는 작은 삼겹살집 최가박당. 꽃삼겹살로 이미 유명세를 타 광주 삼겹살 맛집으로 유명한 곳인데, 최근에 다시 한 번 유명세를 치렀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며 핫(!)해졌는데, 이것을 울어야 할지, 웃어야 할지. 완벽하게 방역도 마치고, 코로나19로 놀란 가슴 며칠간 다스린 후, 다시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으니 안심하고 가보도록 하자. 평소에는 많은 손님으로 발걸음을 돌렸을 수도 있으니 어찌 보면 지금이 기회다!

- 다양한 메뉴에 이색적인 원산지 표시판

포장마차 분위기가 나는 내부에는 다양한 안내판이 붙어있다. 돼지고기 부위가 설명되어 있는 ‘최가박당의 돼지고기 배우기 한판’은 메뉴판을 보면서 무엇을 주문할지 고민하기에 딱이다. 대표 메뉴인 꽃삼겹살과 꽃목살외에도 이베리코 갈빗살 등이 있고 굴비와 막창도 있다. 원산지 표시판이 눈길을 끄는데 막창 빼고는 다 국내산, 그것도 전라도에서 자란 것들이다. 특이할 점은 사장이 ‘영광에서 온 촌놈’이라는 것, 그리고 직원들은 ‘소중하고 고마운 이짝 저짝 사람들’이라는 것. 이쪽저쪽도 아니고 ‘이짝 저짝’이라니 ‘아따 사장님 여기 언능 꽃삼겹살 줘브씨요!’라고 외치고 싶다.

- 이래서 꽃삼겹살이구나! 불판위에 핀 삼겹살꽃한다발

삼겹살 주문을 했더니 두툼한 통삼겹살이 나온다. 그 통삼겹살을 달궈진 불판 위에 놓더니 ‘영광에서 온 촌놈’ 사장님이 가위로 잘라주신다. 보통 삼겹살은 익은 다음에 가위로 잘랐던 것 같은데, 여긴 익기 전에 가위로 잘라 놓아준다. 칼집만 조금 더 화려하게 있을 뿐이었던 통삼겹살이 어느새 원형으로 늘어서며 꽃한다발을 만들었다. 비계와 살코기의 비율이 좋기 때문에 한 입 크기에 맞게 잘라진 삼겹살은 그야말로 꿀맛이다. 꽃삼겹살은 삼겹살에 여러 방향의 칼집을 낸 것으로 칼집이 난 부위는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게 익은 독특한 식감으로 호평을 받았다. 2016년 백종원의 3대천왕에 순천의 모 식육식당이 나오며 꽃삼겹살이 유명해졌는데 광주에도 맛있는 꽃삼겹살집이 있다며 최가박당이 입소문을 탔다.

- 먹는 방법도 가지가지! 다양한 소스에 따라 달라지는 고기 맛

라면도 설명서에 있는 방법대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고 하지 않는가! 벽에 붙어있는 ‘최가박당 100배 즐기는 방법’을 보며 따라 해보자. 일단 상추에 쌈무를 올리고 잘 익은 고기를 기름장, 콩가루를 찍은 후 쌈무 위에 올린다. 기호에 따라 파절이, 쌈장, 고추, 마늘 등을 얹어 먹으면 되는데 콩가루가 대박의 비법 소스다. 카레소금과 갈치속젓도 있는데 콩가루는 고소함을 주고 카레소금은 느끼함을 잡아준다. 소스에 따라 한입 한입 먹다 보면 어느새 불판이 비어있어 아쉬움만 줄 뿐이다.

- 마약볶음밥에 마약은 없지만 묘한 중독성은 가득

역시나 오늘도 마무리는 볶음밥이다. 김치, 김가루, 상추가 들어갔고 치즈까지 들어가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식후 볶음밥을 먹을 수 있다. 이 역시 불판에 노릇하게 눌려먹는 맛이 일품이다. 일명 깐밥! 그냥 먹어도 되지만 깐밥으로 만들어 먹느라 손이 바빠지며 이날의 식사를 마무리한다.

오래된 영화 최가박당의 소제목 ‘최고의 파트너’처럼 10년이 넘는 고깃집 경영의 노하우가 있는 최 씨와 박 씨 두 사장님이 환상의 호흡으로 노력중이다. 좋은 재료에 노하우를 담고 최고의 서비스로 구워내니 고기 맛은 좋을 수밖에 없다. 이런 곳을 모른척하면 맛집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색다른 삼겹살, 말로만 듣던 꽃삼겹살을 먹고 싶다면 최가박당을 기억해두자.

스토리텔러·글=블로거 활화산이수르(이수연)

영양정보·사진=블로거 may(최오월/영양사)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