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목)
현재기온 26.1°c대기 좋음풍속 0.7m/s습도 89%

日 도쿄도, 코로나19 통계 누락 가능성···"162명 차이 발생"

입력 2020.05.31. 13:39 수정 2020.05.31. 16:48
This illustration provided by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in January 2020 shows the 2019 Novel Coronavirus (2019-nCoV). This virus was identified as the cause of an outbreak of respiratory illness first detected in Wuhan, China. (CDC via AP)

일본 도쿄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명 이상 누락됐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도쿄신문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CR검사에서 양성이었다는 의료기관의 보고가 있었음에도 도쿄도 발표의 감염자 수에 포함되지 않은 사람이 162명"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30일 된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는 매일 의료기관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듣고 집계한 뒤 홈페이지에 공표한다. 아울러 보건소 별도 정식 보고를 토대로 매일 도 차원의 확정 발표가 나온다.

이 과정에서 양성 판정 결과가 도에 보고되기까지 시간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각 정보 간 일정 부분 차이가 존재한다. 다만 대체로 숫자가 일치한다는 게 도쿄신문의 설명이다.

도쿄신문은 그러나 지난 29일 시점에 두 정보 간 누계에 무려 162명이나 차이가 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7~28일 의료기관 등이 도에 보고한 PCR검사 양성자 수는 486명인 반면, 같은 기간 도가 발표한 감염자 수는 324명이다.

누락 환자 수는 '발표 대기' 상태로 분류돼 있으며, 무려 2주 동안 이런 상황이었다고 한다.

도쿄신문은 의료기관 등이 보고한 양성자 수에 중복이 있거나 음성 확인을 위한 검사 결과가 섞였을 수 있다면서도 "보건소 등의 보고 누락이라면, 감소 경향으로 알려진 감염자 수가 더욱 많아져 그 영향을 가늠하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