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2020.08.15(토)
현재기온 28.1°c대기 좋음풍속 1.5m/s습도 75%

홍콩서 송환법 반대 1주년 시위···경찰, 53명 체포

입력 2020.06.10. 13:40 수정 2020.06.10. 15:44
Pro-democracy demonstrators march holding their phones with flashlights on during a protest to mark the first anniversary of a mass rally against the now-withdrawn extradition bill in Hong Kong, Tuesday, June 9, 2020. One year ago, a sea of humanity a million people by some estimates marched through central Hong Kong on a steamy afternoon. It was the start of what would grow into the longest-lasting and most violent anti-government movement the city has seen since its return to China in 1997. (AP Photo/Kin Cheung)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1주년 시위가 9일 도심 곳곳에서 벌어진 가운데 최소 53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1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수백명이 전날 1주년 기념 시위에 참여했고, 시위 규모는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경찰은 최루탄 등을 발사해 시위대를 해산했고, 불법 시위 참여 등 혐의로 53명을 연행했다. 연행된 사람 중 36명은 남성, 17명은 여성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9일 점심 홍콩 내 여러 쇼핑몰에서는 회사원, 학생 등 100여 명이 1주년 기념 시위를 벌였다.

지난해 6월 9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는 100만 명의 시민이 참가했었다. 경찰이 강경대응하며 시위대와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와 경찰이 부상을 입는 등 유혈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홍콩 시위를 주도해 온 재야단체 '민간인권진선'은 집회를 금지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가 실행 중인 점을 감안해 '유수식(Be water)' 시위를 벌이라고 호소했다.

지미 샴 민간인권전선 대표는 "이번 시위는 '기념' 시위가 아니다"면서 "이는 송환법 반대 운동이 '과거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샴 대표는 또 "홍콩인들이 총력을 다해 항의한 이후 공산당 정권의 탄압은 더 강력해 졌다"면서 "우리의 운동은 앞으로 더 힘들어 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시위대는 홍콩 반환 기념일인 7월 1일에도 시위를 벌일 것이라고 예고한 상태다.

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