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목)
현재기온 21.5°c대기 좋음풍속 1.2m/s습도 65%

광주FC 엄원상, 김학범호 훈련 합류

입력 2019.12.03. 15:36
AFC U-23 앞두고 마지막 국내 소집

광주FC 엄원상(22·FW)이 재차 김학범호의 부름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는 3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U-22 대표팀의 2019년 2차 국내 소집훈련 명단 28명을 발표했다.

엄원상을 비롯해 K리그2 MVP 이동준(부산 아이파크)과 남자 A대표팀을 오가며 활약 중인 이동경(울산현대), 두바이컵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김대원(대구FC) 등이 이름을 올렸다.

2020년 국군대표(상무) 선수 모집에 최종 합격한 오세훈(아산무궁화FC)과 전세진(수원삼성)도 있다. 지난 3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 참가한 바 있는 서경주(서울이랜드FC), 작년 동계훈련을 함께했던 이상헌(울산현대)도 오랜만에 함께 발을 맞춘다.

해외파 중에는 독일 SC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과 J리그 안준수(가고시마 유나이티드), 원두재(아비스파 후쿠오카),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이 가세한다.

처음으로 승선한 선수도 있다. 지난 U-20 폴란드 월드컵에 참가했던 김주성(FC서울)이다. 독일 다름슈타트에서 뛰는 백승호를 대신하게 됐다.

소속팀 일정 탓에 훈련 명단에서는 제외됐지만 1월 U-23 챔피언십 본선 최종 엔트리 진입이 완전 무산된 것은 아니다. 상황에 따라 23인 명단에 발탁될 수도 있다.

이번 소집은 내년 1월 태국에서 개최되는 AFC 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진행되는 마지막 국내 소집훈련이다. 9일 강릉에 모여 보름 가량 훈련할 계획이다.

이후 대표팀은 24일 국내 소집훈련을 마친 후, 잠시 휴식기를 가진다. 이후 U-23 챔피언십 최종 명단 23명은 말레이시아로 전지훈련을 떠난다.

한편 엄원상은 대한민국과 광주의 측면을 책임질 자원으로 평가받다. 광주 유스 출신으로 올 시즌 광주에 데뷔, 뛰어난 드리블과 폭발적인 스피드로 측면 공격에 활기를 띠며 16경기를 소화했다.

엄원상은 지난 6월에 열린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에서 슈퍼서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팀의 준우승에 기여했다. 또 2020도쿄올림픽을 대비하는 U-22 대표팀에 꾸준히 발탁, 지난 달 2019 두바이컵 친선대회에서 맹활약을 떨치기도 했다.

◇남자 U-22대표팀 소집훈련 명단(28명)

▲GK- 송범근(전북 현대), 안준수(가고시마 유나이티드), 안찬기(인천대)

▲DF-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 김재우(부천FC1995), 김주성, 윤종규(이상 FC서울), 김진야(인천유나이티드), 김태현(대전시티즌), 서경주(서울이랜드FC), 원두재(아비스파 후쿠오카),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 이유현(전남드래곤즈), 정태욱(대구FC)

▲MF- 김동현(성남FC), 김진규(부산아이파크), 맹성웅(FC안양), 이동경, 이상헌(이상 울산현대), 전세진(수원삼성 블루윙즈), 정승원(대구FC), 한찬희(전남드래곤즈)

▲FW- 김대원(대구FC), 엄원상(광주FC), 오세훈(아산무궁화FC), 이동준(부산아이파크), 정우영(SC 프라이부르크), 조규성(FC안양)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