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토)
현재기온 17.6°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8%

광주FC "실수 줄이고 더 세밀하게"

입력 2020.02.02. 14:00
태국 2차 전지훈련 열기 '후끈'
다양한 전술·수비 강화에 집중
광주FC 선수들이 태국 치앙마이에서 2차 동계훈련을 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K리그1 복귀를 앞둔 프로축구 광주FC가 만반의 준비를 한다.

1차 동계훈련에서 기초 체력 강화를 마친 광주는 광주는 지난달 19일부터 태국 치앙마이 일대에서 2차 동계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실전감각 향상을 위해 최근 전술훈련, 세트피스, 연습경기 등을 병행한다.

태국에서 펼쳐지는 광주의 전술훈련 키워드는 디테일이다. 실수는 줄이고 세밀함을 살리라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K리그1 무대는 단 한 번의 실수가 실점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광주로서는 실수를 최대한 줄이고, 공격 시에는 세밀함을 살려 슈팅까지 이어가야 한다. 이에 박진섭 감독은 각 포지션별로 패스를 적극 활용한 공격 전개 방법과 포지셔닝, 커버업 등 반복훈련으로 수비 조직력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또 찬스를 슈팅으로 이어갈 수 있는 빠른 템포, 다양한 전술을 위한 패턴 훈련, 세트피스, 마무리 슈팅 등도 진행한다.

박진섭 감독은 “광주는 공수 밸런스와 조직력을 중요시 한다. 한명, 한번의 실수가 팀 전체의 흐름을 뒤바꿀 수 있다. 최대한 실수를 줄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축구를 선보여야 한다”며 “광주는 다양한 전술로 위협적인 팀이 될 것이다. 힘든 훈련이지만 선수들이 잘 따라와 주고 있다”고 말했다.

혹독한 훈련 사이에 선수들의 생존 싸움이 치열하다. 살아남기 위해 뜨거운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이희균, 임민혁, 김주공, 김태곤 등의 젊은 선수들은 휴식시간에도 웨이트 트레이닝과 개인 훈련 등으로 몸을 만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2020시즌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이희균은 “지난 시즌 감독님이 주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팀이 더욱 높은 무대로 올라선 만큼 스스로 단점을 찾고 보완하려고 한다. 반드시 1부리그 그라운드에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참 선수들은 분위기 메이커로 나서며 후배들의 컨디션 회복을 돕는다. 매일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지만 훈련 전 5대2 패스게임으로 분위기를 돋우는 등 서로 격려한다. 또 훈련 마무리에는 골대 맞추기 등 다양한 레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간식 내기를 하며 하루의 피로를 씻어낸다.

주장 여름은 “K리그1 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도 있지만 아직 경험이 없는 선수들도 있다.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완벽히 준비하고 있다”며 “광주는 도전자의 입장이지만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은 팀이 될 것이다. 모든 선수가 하나되는 원팀으로 그라운드에 나설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광주는 오는 3월 1일 오후 2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성남FC를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