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토)
현재기온 26.4°c대기 좋음풍속 2.3m/s습도 91%

광주FC, 부산전 3-1 압승

입력 2020.06.15. 11:09 수정 2020.06.15. 11:09
윌리안·펠리페·김주공 '골골골'
시즌 2연승 달성…8위로 '껑충'
광주FC 윌리안이 14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프로축구 광주FC가 화끈한 공격력을 앞세워 2연승을 달성했다.

광주는 14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윌리안, 펠리페 등 득점에 힙입어 3-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광주는 지난 7일 수원 삼성전에 이어 2연승을 달성해 8위(2승 1무 3패)로 올라서게 됐고, 부산은 승리 없이 3무 3패를 기록, 11위가 됐다.

광주FC 펠리페가 14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이번 대결은 자존심이 달린 승부였다. 지난해 K리그2에서 우승을 차지한 광주와 2위로 승격을 이룬 부산과의 승부였기 때문이다. 광주는 우승팀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부산은 무승의 굴욕을 씻어내기 위해 싸웠다. 때문에 경기는 총력전으로 펼쳐졌다.

광주는 윌리안, 펠리페, 엄원상을 공격수로 내세웠고, 중원에는 박정수, 최준혁, 여름에게 맡겼다. 수비라인은 이으뜸, 아슐마토프, 홍준호, 김창수로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이진형이 꼈다.

광주는 경기 초반부터 여러 차례 골문을 두드렸지만 선취점은 부산이 가져갔다.

광주FC 선수들이 14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부산은 전반 46분에 문전 혼전상황에서 이정협이 볼을 잡아 뒤에 있던 호물호에게 패스 했다. 호물호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슈팅을 날려 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가만히 있을 광주가 아니었다. 광주는 후반전 들어서자 부산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특히 윌리안과 펠리페 등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뜨거웠다.

윌리안은 후반 16분 이으뜸의 크로스를 받아 수비벽을 뚫고 슈팅을 날렸다. 볼은 골문 오른쪽 구석을 향했고 그대로 동점골이 됐다.

이 기세는 펠리페가 이어받았다. 펠리페는 후반 24분 상대팀 오른쪽 수비 뒷공간에서 패스를 받은 뒤 침착하게 왼발로 감아 차 역전골을 만들었다.

부산이 빈치씽코를 투입하며 반격했지만, 광주는 추가 골을 뽑으며 전의를 무너트렸다.

쐐기골의 주인공은 김주공이다. 후반에 교체 투입된 김주공은 후반 46분 오른쪽에서 낮게 깔려 온 크로스에 발을 맞춰 득점을 성공시켰다.

한편 광주는 오는 17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