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토)
현재기온 26.5°c대기 좋음풍속 2.9m/s습도 91%

광주FC, 인천전서 3연승 도전장

입력 2020.06.16. 16:19 수정 2020.06.17. 11:03
17일 오후 6시 광주 홈경기
펠리페 득점포 등 공격진 기대
광주FC 선수들이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파크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프로축구 광주FC가 약체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광주는 17일 오후 6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7라운드 인천전을 치른다.

최근 광주는 무서운 기세를 보이고 있다. 4라운드 울산전과 5라운드 수원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개막전에 보였던 긴장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K리그1에 완벽히 적응한 모습이다. 매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수비력는 안정감이 더해지고, 공격력은 더욱 살아나 다음 라운드도 기대케한다.

어느덧 광주의 순위는 8위(2승 1무 3패)가 됐다. 최하위로 출발했음에도 인천(12위), 부산(11위), 수원(10위), 서울(9위)을 제칠만큼 올라선 것이다.

이같은 성과는 주축멤버들이 부활한 덕분에 얻을 수 있었다.

부상에서 복귀한 엄원상은 복귀전에서 골을 넣었고, 윌리안은 2경기만에 마수걸이 골을 터트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정환은 1도움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제몫을 톡톡히 헤줬다.

공격진의 움직임이 활발해지자 펠리페 역시 시너지를 발휘했다.

광주의 다양한 공격 전개와 빠른 스피드 덕분에 수비 견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워진 펠리페는 2경기 연속골을 뽑아내며 지난해 득점왕 면모를 되찾았다.

이에 펠리페는 "전체적으로 팀이 좋아졌다. 축구는 혼자 하는 게 아니라 서로 도움을 줘야 한다. 팀이 1부리그에 적응하면서 좋은 모습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시너지 효과는 중원과 수비진도 마찬가지다. 최근 광주의 침투력에 상대 수비라인이 뒤로 쳐지거나 벌어지는 효과를 거뒀다. 견고한 수비력을 자랑하는 광주는 한층 더 수월한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 물론 굴절과 자책 등의 불운이 따르기도 했지만 지난 시즌 리그 최소실점 팀답게 안정감 있는 경기를 유지했다.

이 기세가 다음 라운드까지 이어진다면 광주의 승리 가능성은 높다. 마침 상대가 인천이기 때문이다.

인천은 최하위에서 고전 중이다. 아직까지 승리없이 4연패에 빠져있다. 득점력도 저조하다. 6경기 동안 2득점에 그칠 정도로 부진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최근 이재성이 부상에서 복귀해 수비라인이 강화됐고, 지난 라운드 전북전에서 1실점에 그친 짠물 수비 등은 만만하게 볼 수 없게 만든다.

광주는 안방 2연전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기존 멤버들의 왕성한 활동량과 여름, 박정수, 최준혁 등 중원 삼각편대가 좋은 움직임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

박진섭 감독은 "주요선수들이 부상에서 돌아오면서 팀의 밸런스가 살아났고 조직력도 함께 올라왔다"며 "어렵게 가져온 분위기인 만큼 철저히 준비해 경쟁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광주가 인천의 수비 압박을 이겨내고 3연승을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