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절2020.10.25(일)
현재기온 16.2°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62%

광주FC, 마지막까지 포기는 없다

입력 2020.09.18. 10:27 수정 2020.09.18. 11:01
20일 성남과 정규리그 최종 라운드
파이널 라운드 진출 놓고 총력전
윌리안 복귀…공격력 강화 기대감
광주FC 윌리안이 '하나원큐 K리그1 2020' 13라운드 수원 삼성전에서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마지막까지 포기는 없다. 프로축구 광주FC가 정규리그 마지막 라운드에서 실낱같은 희망을 품고 상위 스플릿 진출을 노린다.

광주는 오는 20일 오후 3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2라운드 성남FC전을 치른다.

현재 광주는 살얼음판 같은 경쟁을 펼치고 있다. 21경기 동안 승점 22승점(5승 7무 9패)를 확보, 8위에서 중위권 경쟁을 하는 중이다.

광주FC 여름이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성남FC전에서 질주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광주에게는 이번 라운드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경기를 끝으로 파이널 라운드의 위치가 정해지기 때문이다.

상위권 팀끼리 맞붙는 스플릿A 그룹에 속하려면 이번 경기는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6위 강원과 7위 서울과 승점 2점차로 벌어져 있어 승점 3점 확보가 중요하다.

자력으로 스플릿A 진출을 확정지을 상황은 아니다. 이번 주 광주가 승리를 거두는 반면에 라이벌 강원과 서울이 나란히 패배해야만 된다. 현실적으로 힘들지만 산술적으로는 가능해 광주는 끝까지 최선을 다할 각오다.

스플릿A를 노리지 않더라도 승리해야하는 이유는 또 있다. 스플릿B 그룹에 속한 팀들과 격차가 크지 않아서다. 자칫 잘못하면 강등권으로 내려갈 수도 있을 만큼 아슬아슬한 위치다.

최하위 인천 unt와 11위 수원 삼성의 승점 18점이다. 남은 일정상 뒤집어질 가능성은 존재한다.

다행히 광주는 최근 괜찮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어 전망은 밝다.

광주는 지난 라운드 상주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실점으로 0-1로 석패했지만, 대구-전북-울산 등 리그 상위권 팀들과의 4연전에서도 쉽게 밀리지 않는 팀이라는 것을 증명했다.

'재간둥이' 윌리안의 복귀 소식도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성남전을 앞두고 윌리안의 출장 정지 징계가 풀리게 되면서 광주는 펠리페와 엄원상 등과 함께 보다 활력있는 공격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고 방심할 수는 없다. 상대가 성남이기 때문이다.

성남은 9위지만 승점 22점으로 광주와 같다. 전력이 비슷하다는 의미다. 여기에 성남은 광주에게 첫 패배를 안긴 팀이기도 하다. 올 시즌 1라운드에서 맞붙은 대결에서 광주는 성남에게 무릎을 꿇고 말았다. 당시 1부리그 첫 경기가 주는 부담감과 중압감으로 인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탓이다.

광주는 성남의 약점을 노려야 한다. 성남은 수비력이 뛰어나지만, 득점력에서는 약한 것이 흠이다. 21경기 동안 19골에 그치며 최하위 인천(15득점), 11위 수원(18득점)에 이어 최소득점을 기록 중이다.

주장 여름은 "강팀과의 연전, 무패행진을 통해 선수단 모두 큰 자신감을 얻었다. 한 경기 진 것에 대해 의기소침하지 않겠다"며 "성남이 시즌 첫 패를 안긴 팀인만큼 승리에 대한 열망이 강하다. 반드시 복수와 함께 승점 3점을 가져올 것이다"고 다짐했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는 광주가 성남을 꺾고 스플릿A에 진출 할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된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