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일)
현재기온 7.7°c대기 나쁨풍속 0.7m/s습도 67%

광주FC 엄원상, 생애 첫 국가대표 발탁

입력 2020.11.02. 14:36 수정 2020.11.02. 15:44
K리그 영플레이어상 후보·대표팀 월반
데뷔 2년만에 최고의 전성기 맞아
“기회에 감사·노력하는 선수 될 것"
엄원상. 광주FC 제공

프로축구 광주FC의 엄원상이 생애 첫 A매치 대표팀에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오는 15일과 17일 멕시코, 카타르와의 A매치 원정 2연전에 나설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광주에서는 엄원상(FW·21)이 이름을 올렸다.

엄원상은 프로 데뷔 2년만에 최고의 한해를 보내고 있다. 올 시즌 K리그1 무대에서 23경기 7골 2도움을 기록,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창단 첫 파이널A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또 2020 K리그 대상 영플레이어상 후보에 오르는 등 올 시즌 최고의 기대주로 평가받고 있다.

엄원상. 광주FC 제공

생애 첫 A대표팀에 발탁된 엄원상은 "항상 꿈꿔왔던 A대표팀에 합류해 정말 영광이다. 너무 기쁘고 감격스럽다"며 "명단이 발표되자마자 (이)강인이에게 가장 먼저 축하한다는 연락이 왔다. 다른 해외파 형들과도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는 것에 감사하다. 많이 배운다는 생각으로 최대한 열심히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올 시즌 팬들의 많은 응원이 없었다면 내가 힘을 낼 수 없었을 것이다. 성인국가대표팀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광주는 엄원상의 A매치 발탁으로 박기동, 이승기, 나상호에 이어 구단 소속 4번째 국가대표를 배출하게 됐다.

유럽 원정 평가전엔 유럽파 등 최정예 멤버로 꾸려졌다. 유럽파 7명을 포함한 해외파 12명이 이름을 올렸다.

공격수엔 엄원상을 비롯해손흥민(토트넘), 황희찬(라이프치히), 이강인(발렌시아), 황의조(보르도), 이동준(부산), 나상호(성남)가 발탁됐다. 손흥민은 지난해 11월 2020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전과 브라질과 평가전 이후 1년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미드필더는 권창훈(프라이부르크), 남태희, 정우영(이상 알사드), 이재성(홀슈타인킬), 황인범(루빈카잔), 손준호(전북)가 부름을 받았다. 수비수에는 김민재(베이징궈안), 권경원(상주), 박지수(광저우헝다), 원두재(울산), 정태욱, 김진수(알나스르), 홍철, 김태환(이상 울산), 김문환(부산), 윤종규가 뽑혔다. 골키퍼에는 조현우(울산), 구성윤(대구), 이창근(상주)가 맡게 됐다.

한경국기자 hkk4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