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월)
현재기온 21.2°c대기 보통풍속 3.2m/s습도 95%

(약수터) 위안부 인권운동은 지켜내야

@박지경 입력 2020.06.01. 18:29 수정 2020.06.01. 18:34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두 번의 기자회견을 통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정의기억연대 전 대표)을 강하게 비난했다. 이 할머니는 "(윤 의원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했다. 속이고 이용하고 재주는 곰이 하고 돈은 그 사람이 받아먹었다"고 말했다. 여기에 많은 언론과 야당이 윤 의원에 대한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여러 의혹 제기에도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던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해명 기자회견을 했다.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다. 사퇴 의사도 없었다.

하지만 이 할머니는 "한 마디도 못 알아듣겠다"며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대부분의 언론들도 의혹 해소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일련의 과정을 보면서 느낀 점은 윤 의원에 대한 이 할머니의 높은 불신의 벽이었다. 국민의 대다수의 시각도 윤 의원에게 곱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이 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위안부 인권운동을 지켜내야 한다'는 점이다. 운동 주도자의 문제 때문에 위안부 운동 자체가 부정돼서는 안 된다. 운동의 의미와 성과가 '윤미향 사태'로 희석돼서는 안 된다. 정의기억연대 측의 말대로 정의기억연대는 윤 의원 만의 것이 아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 운동의 근본을 흔드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 하루 빨리 사태를 매듭짓고 피해자 할머니의 신뢰 속에 더욱 가열차게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의혹 당사자인 윤 의원이 보다 더 명확하게 해명하고 잘못한 점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 본인 때문에 위안부 인권운동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기 바란다. 수사기관 또한 운동의 취지를 흔들지 않는 범위에서 신속히 의혹을 해소해야 할 일이다. 이 과정에서 여권은 더 이상 윤 의원을 옹호하는듯한 행동이나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

더욱 중요한 것은 친일 및 극우보수 세력의 역사 흐름을 거스르는 반동 행태를 견제하는 일이다. 일본 아베 총리는 물론 우리 극우단체들까지 나서 위안부 인권운동을 공격하며 쾌재를 부르고 있는 것같다. 하지만 무슨 호기라도 만난 듯이 준동하는 이들 세력을 막아 역사 바로세우기의 도도한 흐름을 이어가야 한다. 문제가 있고 걸림돌이 나타나도 역사는 전진해야 한다.

박지경정치부장jkpark@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