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일)
현재기온 28.6°c대기 매우나쁨풍속 2.2m/s습도 53%

"광주하고 내가 무슨 상관" 골프장에 나타난 전두환

입력 2019.11.08. 00:00
JTBC, 강원도서 단독포착
"5·18, 내는 모르는 일"
오는 11일 전씨 재판 예정

7일 전두환씨가 지인들과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포착, 논란이 되고 있다.

전씨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서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고 조비오 신부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되고도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재판 출석을 차일피일 미루고 상황이다.

JTBC 뉴스룸은 이날 오전 10시50분쯤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 도착해 라운딩을 하는 모습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서울 서대문구의원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측이 촬영해 JTBC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영상 속에서 전씨는 자연스럽게 운동을 즐기는 모습이다.

그러다 임 부대표 측이 카메라를 들고 다가가자 일행 중 한 명이 골프채를 찌르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보이도 했다.

전씨는 특히 5·18민주화운동에 관한 질문에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 나는"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발포 명령과 관련해서도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씨는 "내가 이 사람아, 내가 이 사람아. 내가 발포 명령을 내릴 위치에도 있지 않은데. 군에서 명령도, 명령권도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해?"라고 되묻기까지 했다.

또 1천20억원에 달하는 추징금 미납과 관련해서도 납부 의지가 없음을 피력했다.

그는 '1천억이 넘는 추징금 아직 검찰에 납부 안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자네(질문자)가 좀 납부해 주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한편 전씨에 대한 재판은 오는 11일 오후 2시 광주법원에서 열린다. 이날은 5·18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한 5명에 대한 증인신문이 예정되어 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