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수)
현재기온 14.8°c대기 나쁨풍속 2.4m/s습도 18%

5월 숙원 ‘공법단체화’ 이뤄지나

입력 2020.02.19. 18:37
3개 단체 광주시와 간담회·결의문
집행부 세대교체 계기 반목 극복 의지
향후 계획은 아직…선언 그쳐선 안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5월단체 회장들이 19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오월 관련 단체 대표 간담회’에서 공동 결의문을 선언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5·18민주화운동 유공자들과 그 유족들로 구성된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가 그간의 반목과 분열을 극복하고 공법단체화를 추진하는 등 40주년을 맞아 혁신 의지를 다졌다.

19일 5월 단체들에 따르면 이날 광주시청 소회의실에서 광주시와 간담회를 하고 오월단체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단체들은 결의문을 통해 “5·18단체가 거듭나겠다. 광주시민 모두의 5·18민주화운동으로 돌려놓겠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5·18민주화운동은 광주시민 모두가 불의와 독재에 저항한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광주의 자긍심이다”며 “항쟁의 주체는 광주시민 모두였기에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모든 기념사업의 주체 또한 광주시민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 단체는 완전히 거듭나겠다”며 “이를 위해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개정과 공법단체 등록을 함께 추진해 최소한의 복지 문제를 해결, 도덕성과 합법성을 회복하겠다”고 결의했다.

또 “5·18 단체의 분열과 반목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을 것이다”며 “3단체는 5·18단체협의회를 구성·운영하며 서로를 다잡아 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월 3단체가 자정과 성찰로 거듭나겠다는 결의를 표명한 데 뜨거운 박수와 감사를 보낸다”며 “과거의 5·18에서 미래의 5·18로 승화시켜 나가는 데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선언 중 공법단체화 추진은 그간 5월 단체들이 겪은 반목과 비리의혹 등의 과거사를 청산하기 위한 수단이자 단체 회원들의 숙원으로 꼽힌다. 국가보훈처에 의해 공법단체로 인정되면 정부나 지자체가 시행하는 사업 수행이 가능해지고 운영예산 지원이 가능해지면서 자생력 있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다.

또한 단체들간의 우위다툼과 대표성 논란도 극복할 수 있다.

다만 이날 결의문 발표 이후 세부적인 추진 사항은 결정된 바가 없어 이날 간담회가 선언적 의미에 그치지 않도록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