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월)
현재기온 17.8°c대기 매우나쁨풍속 1.4m/s습도 61%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 예정대로 시행한다

입력 2020.03.31. 11:25 수정 2020.03.31. 11:42
4월1일부터 지원신청 접수 시작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별개 추진
지방비 20% 세출조정으로 충당
50만8천가구·660억원 추가 부담
이용섭 광주시장은 31일 오전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30일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계없이 지난 23일 발표한 가계긴급생계비 지원대책을 당초대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광주시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별개로 최대 100만원의 긴급생계비를 지원하는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을 당초 계획대로 시행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31일 오전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30일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계없이 지난 23일 발표한 가계긴급생계비 지원대책을 예정대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정부안이 아직 구체적으로 나와있지 않고 지급하기까지 한달여가 소요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전날 정부가 발표한 소득하위 70% 긴급재난지원금도 국회 추경 통과 등을 거쳐 구체적인 방침이 내려오는 대로 곧바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정부 관계부처와의 화상회의에서 이미 지자체별로 지원금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는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20%를 지방에 부담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며 "이미 지원하고 있는 예산을 20% 부담으로 대체하는 방안 등이 앞으로 국회추경과정에서 논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그러나 "정부안(중앙 80·지방 20 부담)이 그대로 추진되더라도 세출예산 조정과 불가피할 경우 지방채를 발행해 시가 부담할 계획이다"며 "재정이 열악한 5개 구청의 부담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득하위 70%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는 정부안이 그대로 시행될 경우 광주 50만8천 가구가 대상이 되며 시가 부담해야 할 20% 예산 660억원이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 시장은 "아직 구체적인 정부안이 나오지 않아 지급하기까지 한달 동안 어떤 상황이 발생할 지 알 수 없다"며 "정부 방침을 따른다는 원칙 아래 여건 변화에 따라 적극적으로 대응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3일 제1차 광주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어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거나 생계유지가 어려운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피해 가구당 최대 100만원의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하는 내용의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 26만여 가구에 대해 '가계긴급생계비'로 30~5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신청은 4월1일부터 받는다.

광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3일 이후 수입이 감소한 보험설계사, 학습지교사, 대리운전기사 등 저소득 특수고용직에게도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분의 생계비를 지원한다.

또 고용 100인 미만 사업장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직했거나 무급휴직 중인 저소득근로자들도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분(1일 8시간 2만5천원 기준) 최대 1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내에서만 사용가능한 지역화폐인 선불형 광주상생카드로 지급한다.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