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목)
현재기온 29.9°c대기 좋음풍속 2.8m/s습도 81%

BMW 잠기고 토사 '와르르'···광주·전남 비 피해

입력 2020.07.13. 11:22 수정 2020.07.13. 18:00
광주 시간당 최고 30㎜ 물폭탄
하천 범람해 차량 2대 등 침수
전남서도 벼 농가 중심 물 잠김
연이틀 내린 폭우로 13일 무안군 삼향읍 유교리의 한 농지가 침수피해를 입었다. 서충섭기자

시간당 최고 42㎜의 폭우가 내린 13일 광주와 전남 곳곳에서는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택가, 농가, 공사현장 할 것 없이 여러곳에서 침수와 단전 등의 다양한 피해가 발생해 복구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광주시와 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광주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하루동안 지역의 누적 강수량(오후 3시 기준)은 광주 121.2㎜를 최고로 여수 116.7㎜, 광양 114.0㎜, 순천 110.2㎜, 고흥 102.5㎜, 목포 97.7㎜ 등을 기록했다. 전날부터는 구례 피아골 220.5㎜, 담양 184.5㎜, 여수 181.6㎜, 함평 월야 177㎜, 광주 광산 174.5㎜ 등의 비가 내렸다. 특히 완도 청산도에는 시간당 42㎜의 폭우가, 광주는 13일 오전 6시부터 1시간 동안 30.5㎜가 쏟아지기도 했다.

연이틀 이어진 폭우에 강풍까지 불면서 침수, 단전 등의 피해가 이어졌다.

광주에서는 하천이 불어나면서 서구 광천2교와 광산구 평동교 하부에서 BMW 차량 등이 침수됐다.

북구 중흥동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는 배수로 용량 부족으로 인근 주택과 상점 등 10여채가 물에 잠겼고, 광산구 도천동에서도 주택이 침수되는 등 이날 광주에서만 모두 10여건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또 서구 농성동 천변좌로 광천1교·하부도로와 광천동 천변좌로 광천2교 하부도로, 광천동 천변좌로 광암교 하부도로, 광주천 일대 주변 도로가 한때 통행이 통제되기도 했다.

전남에서도 수 백㏊가 물에 잠기는 등 농가 침수를 중심으로 한 피해가 잇따랐다.

이날 잠정 집계된 벼 침수 피해 규모만도 무안 130㏊를 비롯해 해남 98㏊, 함평 60㏊, 영암 25㏊, 영광 13㏊, 진도 12㏊ 등 전남 10개 시·군에서 달한다.

이 밖에 화순읍 다기리에서는 가로수가 부러져 전신주를 덮치는 사고가, 화순군 동면 원도리의 한 공사현장에서는 토사물이 흘려내려 물이 역류하기도 했다.

담양 봉산면의 한 캠핑장에서는 마당에 물이 차 굴착기 등이 동원돼 안전조치 가 진행됐고, 장성 북이면 국도 15호선 급경사지도 붕괴됐다.

이 여파로 목포·여수·완도 15개 항로 18척이 통제되는 등 일부 뱃길에도 차질이 빚어졌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추가 피해 현황을 파악하는 동시에 복구 작업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광주·전남에 오는 14일까지 10~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