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목)
현재기온 27.1°c대기 보통풍속 2.8m/s습도 88%

[이브닝브리핑] "거짓말이 생사람 진짜 잡는다"

입력 2020.07.13. 17:00 수정 2020.07.13. 17:08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을 파악하고있는 역학조사관. 사진=뉴시스

"거짓말"


어느 한 날에 찍힌 모 매장의 CCTV를 수도 없이 돌려봅니다. 방문자들의 카드 결제 내역 등을 모두 수집합니다. 시간대를 확인하고 얼마나 많은 수의 사람들이 겹쳤는지 재차 확인합니다. 먼젓번 수집한 카드결제 내역에 찍힌 시간과 대조합니다. 이 과정을 수없이 반복합니다. 흡사 경찰 수사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이 묘사는 역학조사관들의 일과 중 아주 단편적인 부분입니다.

이러한 역학조사관들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거짓 진술이 잇따랐습니다. 먼젓번 서구보건소로부터 고발된 광주 37번 환자에 이어 76번 환자도 해당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76번 환자는 배드민턴클럽 관련 확진자입니다. 지난달 29일, 30일, 지난 1일 전남대 스포츠센터를 방문한 족적이 확인됐지만 "접촉자는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로 발뺌했습니다. 이 같은 진술에 역학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연관된 추가 확진자들이 나오면서 76번의 거짓말이 들통났습니다. 무려 7명의 확진자들이 76번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이 나타나기까지 걸린 시간은 76번의 확진 이후 최대 열흘에 가까운 시간입니다. 거짓말 한마디에 역학조사가 진행될 열흘의 시간이 날아가버렸습니다. 지역사회가 분통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확진자들의 진술 의존도가 높은 역학조사에서 이들의 일탈은 지역사회의 큰 부메랑으로 돌아옵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이어져 온 아킬레스건입니다. 확진자들의 신중치 못한 한마디에 코로나19가 내린 지역사회 속 뿌리가 더욱 단단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에 걸린데 책임을 묻는 사람은 없습니다. 하지만 꿍꿍이와 거짓말에는 책임을 물어야겠습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