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의날2020.09.18(금)
현재기온 15°c대기 좋음풍속 0.1m/s습도 99%

[이브닝브리핑] "우린 반드시 이길 수 있습니다"

입력 2020.08.03. 17:48 수정 2020.08.03. 22:03
코로나19 대응 상황 브리핑하는 이용섭 광주시장. (사진=광주시청 제공)

"1단계"

'안심'이라는 말과 꽤 오래 담을 쌓아온 요즈음. '안도'와 절친해지고 싶지만 이어지는 어색한 나날들. '안전'을 갈망하는 우리의 애틋한 구애가 수 개월째 이들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한 달이 넘도록 러브콜을 보내던 중 반가운 소식이 들려옵니다. 구애의 족쇄 역할을 해온 사회적 거리두기가 약간은 느슨해진다는 소식입니다.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끝없는 경고와 행동 끝에 3일인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됐습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우리 시에만 내려졌던 조치는 경각심을 담은 전국을 향한 신호였습니다. 무관중 경기 제한이 해제됐다는 희소식 속에서도 광주는 침묵했습니다. 때가 아니라는 것을 몸소 깨달은 우리 시민들의 '참을 인' 세 번의 결과였습니다.

눈물겨운 우리의 참을 인은 '거리두기 완화'라는 형태로 투영됐습니다. 제한됐던 것 들이 속속 풀린다는 소식이 이어졌지만 시민들은 하나같이 경거망동하지 않습니다. 단디 동여맨 마스크를 푸는 날이 아직이란 걸 지난 한달 속에서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와 벌이는 싸움 끝에 안심과 안도, 안전을 모두 쟁취할 수 있는 날은 반드시 옵니다. 오늘의 1단계 완화는 그 서막의 신호탄입니다. 코로나19 완전 종식까지 조금만 더 힘내는 광주이길 바랍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