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分 추분2020.09.22(화)
현재기온 14.8°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94%

[날씨]광주·전남 내일(8일)까지 최대 250㎜ 물폭탄

입력 2020.08.07. 16:30 수정 2020.08.07. 17:35
7일 광주 사직공원 주변 광주천 모습.

광주와 전남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8일 오전 12시까지 최대 2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7일 광주지방기상청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저기압과 이에 동반된 전선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전남 예상 강수량은 80~150㎜, 많은 곳은 25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와 함께 이날 밤부터 새벽 사이 습도와 기온이 높아 열대야마저 나타날 것으로 기상청은 관측했다.

한편, 광주와 전남 화순, 나주, 곡성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졌으며 전남 무안, 순천, 광양, 신안(흑산면 제외), 목포, 영광, 함평, 영암, 장성, 담양, 구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번 비는 9일까지 이어지다 그칠 것으로 예고됐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졌다.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로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